맨시티 감독이 가슴에 노란 리본을 단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주제프 과르디올라 맨체스터 시티 감독이 5일(현지시각) 런던 웸블리구장에서 열린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아스널과 경기에 재킷 상의 왼쪽에 노란 리본을 꽂고 나왔다.

pep guardiola

FC 바르셀로나 감독도 지내기도 한 그는 뼛속까지 카탈루냐인이다. 노란 리본은 시민운동가 조르디 키사르트, 조르디 산체스뿐 아니라 스페인 중앙정부로부터 박해를 받는 이들의 자유를 요구하는 이들의 상징이다.

그는 경기 전 최근 사태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스페인 스포츠전문매체 '마르카'에 따르면, 그는 "수감 중인 정치인들이 그들의 가족 품에 돌아갈 수 있길 바란다"며 "아무도 해치지 않은 11명의 정치인 혹은 시민운동가들이 단지 투표를 요구했다는 이유로 감독에 갇혀 있다.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일이다. 우리가 단지 원했던 것은 합법적 국민 투표였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에서 맨시티는 아스널을 3-1로 물리쳐 10승 1무(승점 31)로 11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이어가며 단독 선두를 지켰다.

그는 지난 10월에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F조 3차전에서 나폴리를 꺾자 '오늘 승리를 카탈루냐 독립을 외치다 구속된 이들에게 바친다'며 분리독립을 지지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