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에 대한 '전략적 인내'의 시대는 끝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ONALD TRUMP
U.S. President Donald Trump speaks during a news conference with Shinzo Abe, Japan's prime minister, not pictured, at Akasaka Palace in Tokyo, Japan, on Monday, Nov. 6, 2017. Trump told a gathering of business leaders in Tokyo that Japan has an unfair advantage on trade and that he intends to fix that imbalance by making it easier to do business in the U.S. Photographer: Kiyoshi Ota/Bloomberg via Getty Images | Bloomberg via Getty Images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해나간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일본 방문 이틀째를 맞이한 6일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 도쿄 모토아카사카에 위치한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연 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이 국제평화와 안정에 위협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전략적 인내의 시대는 끝났다"고 강조했다. 전임자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대북정책 핵심기조인 '전략적 인내'를 지칭한 것이다. 오바마 정부는 북한이 변화된 조치를 취하기 전까지 미국이 먼저 협상에 임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취했다. 이는 북한 핵 개발을 사실상 방치했다는 점에서 실패한 정책이라는 평가가 많다.

아베 총리는 북한에 대한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는 트럼프 정부의 입장을 지지한다며, 이 문제에 있어 일본은 미국과 "100%" 같은 의견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아베 총리는 "북한과의 대화를 위한 대화는 의미가 없다"는 인식을 공유했으며, "중국이 더 큰 역할을 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donald trump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관심을 기울여 온 '무역불균형' 문제도 거론됐다.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앞으로 (일본과의) 무역 불균형 문제는 시정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도 "일본과 불공평한 무역관계 해소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의 무역 상황도 매우 불공정하다고 말했다. 무역 관련 문제는 한미 정상회담에서도 주요 의제로 제기될 가능성이 높다.

한편 아베 총리는 이날 정상회담에서 "북한 문제를 비롯한 세계적 과제에 대해 솔직한 의견 교환을 했다"며 "양국 관계의 흔들림 없는 굳건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Close
트럼프 아베 공동 기자회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