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이 김주혁에게 보내는 영상편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정준영이 고 김주혁에게 눈물의 영상편지를 남겼다.

KBS2 '1박2일'은 5일 2년여간 멤버로 활동한 고 김주혁 추모 특집을 내보냈다. 방송 마지막에 멤버들 각자 고 김주혁에게 영상편지를 남겼다. 특히 SBS '정글의 법칙' 촬영 때문에 오지에 머물다 장례식에 참석하지 못한 정준영은 슬픔을 주체하지 못했다.

the

정준영은 영상편지에서 "형은 항상 저희에게 너무 멋있는 형이었고 그 누구보다도 소중한 형이었다"며 "제가 안 좋은 일로 잠깐 쉬고 있을 때 한국 오자마자 형들한테 연락했었다. 주혁이 형이 나 힘들까봐 내가 오자마자 바로 모였다. 나 힘들까봐 형이 나를 보러 와 줬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정준영은 "나는 형 옆에 갈 수도 없는 게 너무 미안하다. 빨리 형한테 가고 싶다"며 눈물을 흘렸다.

정준영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도 추모메시지를 남겼다. 정준영은 "우리 형, 어제 아침 일찍 인사드리고 왔습니다. 사랑하는 주혁이 형 편히 잠드세요"라는 글과 함께 고 김주혁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그는 "아직도 믿기지 않지만, 어디선가 항상 웃으며 저희 지켜보고 있을 형 생각 많이하며 살아갈게요. 고맙고 너무 사랑해요. 하고 싶은 말 너무 많지만 또 직접 찾아가서 얘기할게요. 보고 싶어요 형"이라고 썼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