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트럼프 방한을 앞두고 "입부리를 함부로 놀리지 말라"는 논평을 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donald trump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이틀 앞둔 5일 "파멸을 면하려거든 입부리를 함부로 놀리지 말라"라는 논평을 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재난을 몰아오는 언동'이라는 제목의 개인 논평을 통해 "우리에게 도발을 걸어온 트럼프가 이제 곧 남조선에 기어든다"며 이렇게 밝혔다.

신문은 "본토와 자국민들의 안전을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말을 한마디 하여도 해당한 어휘를 신중하게 선택하여 상대를 보아가며 가려서 하여야 한다.
그런데 트럼프가 하는 짓거리들을 보면 너무나도 상상밖"이라며 "아직도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아무 말이나 망탕 내뱉으며 우리를 심히 자극하고있다"고 밝혔다.

이어 신문은 "미국이 '불량배 국가'로 지정한 나라들이 예외 없이 정권교체를 목적으로 한 무력침공의 대상으로 되었다"며 "트럼프가 우리를 '불량배 국가'로 규정한 것은 이미 유엔 무대에서 지껄인 바와 같이 우리 국가의 완전 파괴를 대조선 정책의 최종목표로 내세우고 그 실현에 모든 것을 지향시키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언급하며, "남조선과 그 주변에 숱한 핵전략 자산들이 전투태세를 갖추고 전개되어 있는 상태에서 우리를 힘으로 어째 보겠다고 날뛰는 미국 최고군통수권자의 남조선 행각이 무엇을 의미하며 그 뒤에 무엇이 따르겠는가 하는 것은 가히 짐작하기 어렵지 않다"고 위협했다.

1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정치문외한, 과대망상증에 걸린 정신병자, 불을 즐기는 불망나니, 깡패"로 지칭하며 "만일 미국이 우리의 초강경의지를 오판하고 감히 무모하게 덤벼든다면 우리는 지금까지 다지고다져온 힘을 총발동하여 단호하고도 무자비한 징벌을 가하지 않을수 없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국은 조선반도에서 기어이 핵전쟁의 불집을 터뜨리려 하고있다. 사회주의조선이 어떤 무진막강한 힘을 가지고있는지 제대로 파악도 못한 주제에 기고만장하여 광기를 부리고있다.

이런것을 놓고보면 확실히 트럼프는 정치적감각과 판단이 무디고 현실을 볼줄 모르는 정치문외한, 과대망상증에 걸린 정신병자, 불을 즐기는 불망나니, 깡패임이 틀림없다.

분별을 잃고 헤덤비는 트럼프와 같은 불망종이 언제, 어느 시각에, 어떤 망동을 부리겠는지 그 누구도 모른다. 이것을 막을수 있는 방법은 오직 하나 절대적인 물리적힘으로 다스리는것뿐이다. 리성적인 사고를 하지 못하고 망녕을 부리는자에게는 말이 통하지 않는다.

한다면 하는것이 우리의 배짱이며 기질이다.

만일 미국이 우리의 초강경의지를 오판하고 감히 무모하게 덤벼든다면 우리는 지금까지 다지고다져온 힘을 총발동하여 단호하고도 무자비한 징벌을 가하지 않을수 없게 될것이다. 미국에는 이것을 막을 힘이 없다. 그때에 가서 미국이 아무리 후회를 해도 소용이 없다.

트럼프패거리들에게 다시한번 경고한다. 파멸을 면하려거든 입부리를 함부로 놀리지 말라.

Close
트럼프 방한 환영 - 반대 시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