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초점] '홀로서기' 서현이 밝힌 소녀시대 활동 여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나 홀로서기에 나선 서현이 자신의 SNS를 통해 향후 소녀시대 활동 여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소녀시대 해체는 없다"던 SM엔터테인먼트의 공식입장과 어떤 공통점과 차이점이 있을까.

서현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10년간 몸담은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나 홀로서기 시작을 알리는 소회와 팬들을 향한 감사 인사를 담은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서현은 "제 인생에서 새로운 도전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고 도전을 하기 위해서는 선택을 해야만 했습니다. 오랜 고민 끝에 제가 내린 결론은 홀로서기였습니다"고 밝힌 뒤 "든든하고 자랑스러운 아티스트, 배우 그리고 인간 서주현으로 최선을 다해 살아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흥미로운 점은 서현이 소녀시대 활동 여부에 대해 언급한 내용이다. 서현은 "앞으로도 소녀시대로서 제가 필요한 곳이 있다면 언제든 언니들과 함께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입니다. 그리고 영원히 소녀시대를 응원하고 함께 할 것입니다"라고 밝혔다. 소녀시대 활동 여부와 관련한 설명은 이게 전부다.

긴 세월 동안 언제나 같은 자리에서 우리를 든든하게 지켜줬던 팬 여러분께.. 안녕하세요. 소녀시대 서현입니다. 얼마 전 예고도 없이 보도된 갑작스러운 소식에 혼란스럽고 걱정하셨을 많은 팬 여러분께 정말 죄송한 마음이 가득합니다…. 감정적으로 섣불리 저의 마음을 표현하려다 혹여나 실수하게 될까 많이 고민하고 또 고민하다 고심 끝에 이 글을 올려요.  저는 얼마 전 지난 10여 년간 함께 해온 가족 같은 저의 둥지 SM과의 인연에 마침표를 찍게 되었어요. 수많은 고민과 결심 끝에 어려운 결정을 하게 되었습니다. 12살의 평범한 소녀였던 저를 소녀시대 서현으로 새로운 삶을 살 수 있도록 만들어주신 이수만 선생님께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이 가득합니다…. 그리고 제 인생에서 너무나 소중한 언니들을 만났고 또 든든한 팬 여러분 소원을 만나 그렇게 서로 함께한 10년이란 세월 동안 매 순간 함께 울고 함께 웃었던 날들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가네요.. 가수의 꿈을 품고 치열한 경쟁을 했던 연습생 시절부터 같은 꿈을 갖고 운명처럼 소녀시대로 하나가 되어 데뷔했던 순간, 10대였던 소녀 시절부터 20대 후반이 된 지금까지 우린 늘 함께였기에 찬란하게 반짝였던 수없이 행복했던 나날들과 언제나 서로가 서로의 편이 되어주며 버텨냈던 고되고 힘들었던 순간들까지 함께 이겨내며 성장하며 쉼 없이 달려온 모든 날이 저에겐 너무나 소중하고 영원히 잊지 못할 아름다운 시간입니다…. 그리고 10년이 지난 지금 서로가 원하는 미래와 그 삶의 그림과 색깔이 각자 조금씩 다른 방향일 수 있다는 걸 많은 대화를 통해 서로 이해하고 존중하게 되었어요. 비록 예전과는 조금 다른 모양과 방식으로 함께할지라도 서로를 응원해주고 함께 할 거라는 믿음만은 변함이 없습니다. 오랜 고민 끝에 제가 내린 결론은 홀로서기였습니다. 제 인생에서 새로운 도전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고 도전을 하기 위해서는 선택을 해야만 했습니다. 이제는 가수로서 배우로서 그리고 인간 서주현으로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려고 합니다. 하지만 앞으로도 소녀시대로서 제가 필요한 곳이 있다면 언제든 언니들과 함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그리고 영원히 소녀시대를 응원하고 함께할 것입니다.. 둥지를 떠나 모든 걸 새롭게 시작함에 있어 불안한 마음도 있지만 수많은 고민 끝에 내리게 된 제 선택에 책임감을 갖고 살아가겠습니다. 그동안 저를 믿어주시고 더없이 뜨겁고 큰 사랑을 주신 수많은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또 감사합니다.. 언제나 여러분 곁에서 든든하고 자랑스러운 아티스트, 배우 그리고 인간 서주현으로 최선을 다해 살아가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seo ju hyun(seo hyun)(@seojuhyun_s)님의 공유 게시물님,


앞서 SM엔터테인먼트는 티파니 수영 서현의 전속계약 만료 소식을 전한 뒤 불거진 소녀시대 해체설을 놓고 "소녀시대는 SM에게도 팬들에게 아주 소중하고 의미있는 그룹이다. 멤버들 또한 해체는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 팀의 향후 활동 방향은 멤버들과 논의해 신중하게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후 소녀시대 활동과 관련해 입을 연 건 서현이 유일하다. 소녀시대로서 필요한 곳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는 서현의 말을 미뤄본다면, 소녀시대의 해체 가능성은 극히 낮다. 다만 음반 활동의 경우는 참여 가능성이 높지 않을 것으로 예측된다. 소녀시대라는 브랜드, 소녀시대로서 내놓는 음악, 소녀시대의 공연은 소녀시대를 넘어 SM의 것이기도 하다. 사실상 탈퇴 멤버들의 '가수 소녀시대'로서 활동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the

물론 세 사람 역시 소녀시대에 대한 애착이 크기 때문에 프로젝트성으로 소녀시대 앨범 활동에 참여할 가능성도 있다. 신화와 god의 경우가 좋은 예다. 하지만 소녀시대 그 자체로서 음반 발매와 공연을 이어나가는 등의 꾸준한 그룹 활동 가능성은 쉽게 장담하기 어렵다.

음반 외의 활동에서 서현이 SM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한 소녀시대 멤버들과 다시 뭉치는 모습은 기대해봄직하다. 이미 끈끈한 우정과 의리로 유명한 소녀시대인만큼 이들의 관계 역시 쭉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서현과 SM엔터테인먼트, 소녀시대 모두 향후 활동 방향과 관련해 정확하게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만큼, 모든 걸 재단할 순 없는 상황이다. 과연 소녀시대는 어떤 경우의 수를 선택해 활동하게 될까. 또 전속계약이 만료된 멤버들은 소녀시대 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을까. 대중에게 소녀시대는 여전히 핫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