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비극

게시됨: 업데이트됨:
DARK APARTMENT
blackred via Getty Images
인쇄

서울 한 아파트 13층에서 투신한 50대 여성이 출근길을 나서던 60대 남성 위로 떨어져 두사람 모두 숨졌다.

서울 성동경찰서에 따르면 3일 오전 8시10분쯤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출근을 하던 A씨(68) 위로 B씨(56·여)가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직후 두명 다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B씨에 대한 타살 혐의점을 찾지 못했으며 폐쇄회로(CC)TV 분석과 목격자들의 증언을 통해 B씨가 스스로 투신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B씨가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유서를 따로 남기지는 않았다"라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