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1월 03일 11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1월 13일 16시 38분 KST

박카스가 아이스크림으로 나왔다. 진짜다

이젠 피곤하면 아이스크림을 먹자.

한겨레 11월 3일 보도에 따르면 동아제약과 배스킨라빈스가 손잡고 "박카스향 소르베를 출시"했다.

default

이미 11월 1일부터 배스킨라빈스 매장에서 판매 중인 '박카스향 소르베'는 우유를 넣지 않은 소르베(=셔벗, 샤베트)다. 배스킨라빈스 자체 기술로 향을 첨가해 '박카스를 얼린 맛'을 그대로 구현했다.

박카스가 54년 만에 다른 형태의 음식으로 변신할 수 있었던 것은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분류가 달라졌기 때문"이다. 그간 일반의약품으로 분류되어 식음료 형태로 나올 수 없었던 박카스는 지난 2011년 의약외품으로 바뀌면서 아이스크림 등 다른 식음료로 생산할 수 있게 됐다.

다만 '박카스향 소르베'를 먹기 위해서는 좀 서둘러야 한다. 배스킨라빈스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제품은 "수험생의 피로를 회복시켜 준다는 의미로 수능에 맞춰 나온 것"이다. 그래서 11월 한 달만 한정 판매된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