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전 대통령의 동상이 서울 상암동에 세워진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금으로부터 1년 전,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돌 기념사업 추진위원회’가 출범식을 가졌다. 당시 행사에서 추진위원회는 광화문에 박정희 전 대통령의 동상을 세운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국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홍보”하는 한편, 동상 제작비 마련을 위해 “범국민 모금운동을 전개”한다는 계획이었다.

the

그로부터 1년 후,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은 오는 11월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박정희대통령기념·도서관 정면에 4m 크기의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을 세운다고 밝혔다.

‘뉴시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 동상은 '박정희 탄생 100돌 기념사업 추진위원회'로부터 기증받은 것으로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과 이순신 장군 동상을 만든 조각가가 제작했다”고 한다. 이를 놓고 “서울시 소유의 땅에 역사적 논란이 큰 인물이 동상이 세워지는 것은 우려되는 일”이라는 논란이 일자, 기념재단 측은 "기념도서관은 서울시로부터 무상 임대한 상황으로 서울시에 동상 건립 심의를 거치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아래는 현재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에 세워진 동상이다.

  • 한겨레
  • 한겨레
  • 한겨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