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옛동료 에브라가 팬에게 하이킥을 날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박지성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 동료로 국내 팬들에게 친숙한 파트리스 에브라(36·마르세유)가 팬의 머리를 발로 차 경기가 시작하기도 전에 레드 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evra

가디언에 따르면, 2일(현지 시각) 포르투갈 기마랑이스의 아폰수 엔리케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토리아SC(포르투갈)와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I조 4차전을 앞두고 에브라는 그라운드에서 몸을 풀고 있다가 자신을 비난하는 팬과 말다툼을 벌였다.

영상을 보면 에브라는 그라운드 옆 광고판을 넘어가 팬들과 설전을 벌이다 왼발 하이킥으로 팬의 머리를 가격했다. 말다툼을 벌인 팬들은 마르세유 팬들이었다. 이후 흥분한 팬들이 관중석에서 뛰어 내려왔고, 경기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이날 경기에 교체멤버로 이름을 올렸던 에브라는 레드카드를 받고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그는 유로파리그에서 경기 시작 전 퇴장 당한 최초의 선수가 됐다. 경기는 마르세유가 1-0으로 졌다. 에브라는 매우 긴 출장정치 처분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 일간지 레퀴프는 "마르세유 팬들이 몸을 풀고 있던 에브라를 30여 분 동안 계속 조롱했다. 에브라는 처음엔 팬들과 이야기만 나누려했다. 하지만 상황이 급변했다"고 보도했다.

루디 가르시아 마르세유 코치는 "에브라는 경험이 많은 선수다. 반응하지 말았어야 했다. 더군다나 그들은 우리의 팬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