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트럼프 방한 당일 신고된 집회 일부를 금지·제한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ONALD TRUMP THUMBS
U.S. President Donald Trump gives the crowd a thumbs up at a campaign rally in Phoenix, Arizona, U.S., August 22, 2017. REUTERS/Joshua Roberts | Joshua Roberts / Reuters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과 관련해 경찰이 20여건의 집회·시위에 대해 제한 또는 금지를 통보했다. 경찰이 집회·시위를 제한한 것은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이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은 트럼트 대통령이 방한하는 오는 7~8일, 경호안전 문제 등을 고려해 행사장·숙소·이동로 등 주변에 신고된 124건의 집회·시위 가운데 28건에 대해 제한을 통보했다. 이 가운데는 'NO 트럼프 공동행동'(공동행동)이 신고한 행진 4건과 집회 2건도 포함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청와대에 머무는 7일 청와대 인근에 신고된 집회·시위 가운데 2건만 허용했다. 당일에만 신고된 집회·시위는 금지 통보하고 장기간 신고된 집회·시위는 당일 집회를 제한했다.

허용된 장소는 2곳이다. 220개 단체가 참여하는 'NO 트럼프 공동행동'(공동행동)이 경복궁 오른쪽 청와대 춘추관 인근 팔판길에 오전 11시부터 집회 신고를 냈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 방한 반대와 한반도 평화 촉구를 주장할 예정이다. 보수단체가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인근에서 열기로 한 '트럼프 대통령 환영 태극기 집회'도 허용됐다.

공동행동은 청운효자동주민센터와 통인시장 인근에도 집회신고를 냈으나 두 곳은 제한통보를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인근의 경우 보수단체가 먼저 신고했다"고 설명했다.

공동행동은 팔판길 집회에 200~500명이 참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공동행동은 이날 오후 7시부터는 광화문광장에서 범국민 촛불대회를 연다. 광화문광장에서 여는 문화제 등은 집회·시위 신고 대상이 아니다. 주최측은 참석자가 5000명에서 1만명일 것으로 전망했다.

donald trump

대통령경호처와 경찰은 7일 세종대로사거리 북쪽부터 광화문광장을 포함해 청와대 인근을 특정경비구역으로 지정해 경호 안전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경찰은 경찰 인원으로 광장 주변을 에워싸거나 펜스를 세우는 등의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차벽은 설치하지 않을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상황에 따라 대처할 것"이라며 "헬멧과 방패 등은 원래 차에 구비하고 것으로 필요하다면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7일 밤 트럼프 대통령이 묵을 것으로 알려진 서울 시내 호텔 인근 행진도 일부 제한됐다. 경찰은 공동행동이 신고한 3개 행진 경로 중 1개에 대해 제한을 통보했다.

금지된 행진은 남산 야외식물원 주차장에서 출발해 소월로를 거쳐 에티오피아 대사관을 향하는 경로다. 경찰은 "상반된 목적을 가진 단체(한미동맹국민운동본부) 집회가 먼저 신고돼 있어 마찰이 우려되고 특히 트럼프 대통령 방한이 예정돼 경호 안전 등을 고려, 행진을 제한한다"고 설명했다.

공동행동은 7일 오후 7시부터 시작되는 광화문 범국민 촛불대회를 마친 뒤 용산구로 이동해 6호선 한강진역 1번출구에서 가나대사관 앞까지, 이태원역 3번출구에서 삼성아동교육문화센터까지 2갈래로 행진하며 트럼프 대통령 방한 반대와 평화 촉구 등을 주장할 계획이다.

Close
도널드 트럼프, 에어포스 원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