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초점] '협박·사기혐의' 문희옥, 왜 후배를 지켜주지 않았을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가수 문희옥(48)이 협박 및 사기 혐의로 같은 소속사 후배 가수 A씨(24)에게 피소됐다. 문희옥의 소속사 대표 김씨(64)는 성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1일 서울남부지검에 따르면 A씨의 법률대리인은 이날 문희옥은 협박 및 사기 혐의로, 소속사 대표 김씨는 성추행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 A씨는 고소장에서 김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했으며 연예 활동 명목으로 1억여 원을 받아 가로챘다고 주장했다.

the

A씨는 문희옥에게 이 사실을 알렸으나 문희옥이 외부에 알리지 말라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문희옥과 소속사 대표는 묵묵부답 중인 상황이다.

여기에 문희옥은 A씨와의 통화음성까지 공개되며 위기에 몰렸다. 해당 음성에서 A씨에게 "사장님은 형 살고 나오면 되지만 넌 식구들 타격이 더 커. 넌 가수 이름 하나 못 대. 장사 되겠어? 여러가지로 너무나 일이 커. 현미 언니도 일이 커진다. 너 도와주려고 했다가 현미 언니도 크게 다친다. 나도 다치고 너도 다치고 다 다쳐. 그게 좋아? 진실 하나 까발려서 너희 아버지 마음 아프게 하는게 좋아?"라고 다그쳤다.

문희옥이 언급한 '현미언니'는 가수 주현미다. A씨는 어린 시절부터 트로트를 좋아해 어머니와 주현미 디너쇼 등을 다녔고 팬클럽으로도 활동했다. 주현미는 이 같은 A씨를 딸처럼 예뻐하며 그의 데뷔를 도와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주현미는 문희옥을 믿고 소속사를 소개시켜줬으나 이번 사건을 듣고 분노했다는 후문이다.

이 사건이 수면 위로 올라오자 대중들도 문희옥과 김씨에게 비난의 화살을 쏟아내고 있다. 이가운데 가수 선배이자 같은 여성인 문희옥이 왜 성추행 당한 사실을 알리지 말라고 했는지도 의문이라는 반응이다. 문희옥이 떳떳하다면 일반적으로 A씨를 도와줘야하는 상황이 맞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문희옥은 어떤 점때문에 A씨에게 협박까지 했을까. 네티즌들은 문희옥과 김씨의 관계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가운데 과거 뜨거운 인기를 자랑하던 가요계 대선배의 협박파문은 씁쓸함을 자아낸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