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변호사는 자살 전 '댓글수사 방해' 검사와 수차례 통화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013년 국가정보원 파견 당시 대선개입 사건 수사와 재판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 이제영 부장검사가 동료 검사들에게 구명 활동을 벌이는 한편 이틀 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국정원 소속 정아무개 변호사와 여러 차례 통화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 부장검사가 정 변호사를 회유하려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dancing jack black

지난 27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이제영 의정부지검 부장검사.

1일 검찰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숨진 정 변호사는 지난 23일 참고인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전후에 이 부장검사와 여러 차례 통화한 사실이 검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둘은 수사 초반에도 전화를 자주 주고받았고, 서로 만나려는 듯 동선도 겹쳤다고 한다. 이 부장검사는 또 정 변호사와 통화했던 시기에 당시 국정원에 함께 근무했던 변창훈 법률보좌관(현 서울고검 검사), 장호중 감찰실장(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에게 전화해 이들을 따로 만나기도 했다.

검찰은 이 부장검사가 정 변호사를 회유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두 사람은 수사·재판 방해를 주도했던 ‘실무 티에프(TF)’에서 함께 일했다. 검찰은 정 변호사가 이 부장검사와 진술을 맞추다가 압수당한 자신의 컴퓨터에서 수사·재판 방해 활동을 입증할 문건이 무더기로 발견되자 심리적 압박을 받았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이 부장검사는 검찰 조사에서 “(내가 아닌) 같이 일하던 변호사들이 한 일”이라며 사법방해 혐의 등을 부인했지만, 같이 일했던 국정원 소속 변호사와 직원 등은 “그가 ‘원세훈 녹취록’ 삭제를 직접 챙기는 등 적극적인 역할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장검사는 최근 동료 검사들에게 전자우편 등으로 “불법행위를 한 적이 없다”며 적극적인 구명 활동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