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현기환도 청와대에 있을 때 매달 500만원을 받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jtbc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와 당시 대통령 측근들이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용돈처럼 받아 사용해왔다는 정황이 점점 짙어지고 있는 가운데 조윤선 당시 정무수석과 후임자인 현기환 정무수석 역시 매달 500만원씩 비슷한 용도의 돈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JTBC는 박근혜 정부 국정원의 특수활동비가 조윤선,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재임 기간 매달 500만원씩 배달됐다고 전했다.

검찰은 조 전 수석이 2014년 6월 취임 후 다음 해 5월까지 매달 500만원씩 총 약 5000여만원을, 현 정무수석 역시 같은 방식으로 약 5000여만원을 받은 혐의로 31일 오전 조 전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YTN은 서울중앙지검이 조 전 수석 등에게 돈이 전달되는 과정에 추 전 국정원 국장이 관련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YTN은 추 전 국장에게 돈을 받아 전달하는 역할을 한 것으로 여겨지는 신동철 전 정부비서관 역시 매달 300만원을 별도로 받은 정황이 있다고 전했다.

뉴시스는 국정원이 정무수석실에 총 800만원을 건넸고, 정무수석이 500만원, 비서관이 300만원을 나눠가진 셈이라고 전했다.

한편 조 전 수석은 블랙리스트 관련 항소심을 받고 있으며 현 전 수석은 엘시티 뇌물수수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이다.

JTBC는 블랙리스트 항소심에 출석한 조 전 수석이 국정원 용돈 수수 혐의에 대해 취재진에게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빠져나갔다고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