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정화가 발인 당일에 남긴 김주혁 추모 글 (전문)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영화 홍반장
인쇄

엄정화씨가 동료이자 후배였던 고 김주혁씨의 발인 당일(2일)에 남긴 추모의 글은 '후회'로 시작된다.

2004년 영화 '홍반장'에 함께 출연했던 김주혁씨와 평소 마주쳤을 때 "(반가움을) 더 많이 표현하고 싶었지만, 돌아서면 내 감정이 과잉이었나 추스르는 게 힘들어서 반가워도, 즐거워도 적당히" 표현했던 게 돌이켜보니 후회스럽다는 얘기다.

길지 않지만, 고인에 대한 진심이 느껴지는 추모의 글 전문은 아래와 같다.

우리가 가끔 마주쳤을때 왜 더 반갑게 만나지 못했지 ,,


하지만 늘 나도 그랬어.


모든 순간 더 많이 표현하고 싶고 더 많이 느끼고 싶지만 돌아서면 내 감정이 과잉이었나 추스리는게 힘들어서 적당히 ,, 반가워도,, 즐거워도,, 적당히,,, 왜그랬을까,,


홍반장!!! 홍반장도 그랬구나 ,, 우리 주혁이. ,,, 애교도 많은 주혁이. 술도 못마시는 주혁이.


얼마 전에 우리 새벽 집에서 잠깐 마주쳐 인사 하며 서로 드라마 어렵다고 얘기하며 헤어질때 진짜 한번 안아주고 싶다!!! 그랬어.


그리고 우리 더블류 행사날 이초 정도 인사. 내가 주혁이에게 드라마 너무너무너무 멋있었어. 주혁아!!! 주혁은 늘 그렇듯이. 아녜요 아녜요. ,, 얼마나 고민하고 노력하는지 아는데,,,


주혁아 ,, 우리가 마주친곳은 늘 멋진 옷이 있는 곳이었어.


너가 나에게 생일 선물로 준 니트도 마르틴 마르지앨라!!! 평생 입을 옷.


하지만 이젠 입으면서슬플옷,, 하지만 난 평생 입을 옷,,


너의 감각. 너의 선하면서 뚱딴지 같은 어색함을 가리려한 농담 ,,몸짓,,,다 ,,, 기억해.


누나가 기억할거야,, 최선을 다해 살아온 사람,, 주혁아. 오늘은 너무 눈물이 난다 ,, 이쁜 옷 사서 너에게 인사 갈게,, 예전처럼 헛헛. 썰렁히 웃고 있을 이쁜 너에게,,,


오래오래 기억할게 홍반장 ,,


잘가 ,, 오늘은 이말을 해야 할것같아서,,,


잘가,, 하나님 곁에 꼭 함께,,

우리가 가끔 마주쳤을때 왜 더 반갑게 만나지 못했지 ,,하지만 늘 나도 그랬어. 모든순간 더 많이 표현하고 싶고 더 많이 느끼고 싶지만 돌아서면 내 감정이 과잉이었나 추스리는게 힘들어서 적당히 ,, 반가워도,, 즐거워도,, 적당히,,, 왜그랬을까,, 홍반장!!! 홍반장도 그랬구나 ,, 우리 주혁이. ,,, 애교도 많은 주혁이. 슬도 못마시는 주혁이. 얼마전에 우리 새벽집에서 잠깐 마주쳐 인사 하며 서로 드라마 어렵다고 얘기 하며 헤어질때 진짜 한번 안아주고 싶다!!! 그랬어. 그리고 우리 더블류 행사날 이초 정도 인사. 내가 주혁이 에게 드라마 너무너무너무 멋있었어. 주혁아!!! 주혁은 늘 그렇듯이. 아녜요 아녜요. ,, 얼마나 고민하고 노력하는지 아는데,,, 주혁아 ,, 우리가 마주친곳은 늘 멋진 옷이 있는 곳이었어. 너가 나에게 생일 선물로 준 니트도 마르틴 마르지앨라!!! 평생 입을 옷. 하지만 이젠 입으면서슬플옷,, 하지만 난 평생 입을 옷,, 너의 감각. 너의 선하면서 뚱딴지 같은 어색함을 가리려한 농담 ,,몸짓,,,다 ,,, 기억해. 누나가 기억할거야,, 최선을 다해 살아온 사람,, 주혁아. 오늘은 너무 눈물이 난다 ,, 이쁜 옷 사서 너에게 인사 갈게,, 예전처럼 헛헛. 썰렁히 웃고 있을 이쁜 너에게,,, 오래오래 기억할게 홍반장 ,, 잘가 ,, 오늘은 이말을 해야 할것같아서,,, 잘가,, 하나님 곁에 꼭 함께,,

엄정화(@umaizing)님의 공유 게시물님,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