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기 난사 현장에서 살아남은 부부가 2주뒤 겪은 일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라스베이거스 총기 난사 현장에서 살아남은 중년 부부가 불과 2주 뒤 교통사고로 숨졌다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LA타임스) 등이 3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the

지난달 16일 밤 10시50분 데니스 카버(52)는 부인 로레인(54)을 조수석에 태우고 집 근처인 캘리포니아주 남부 뮤리에타의 한 커브길을 지나던 중 차선을 이탈했다. 벽돌 기둥과 충돌한 그의 차는 화염에 휩싸였다.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는 "남편과 조수석에 있던 아내 모두 즉사했다"고 밝혔다.

카버 부부의 맏딸인 브룩(20)은 라스베이거스 지역매체인 라스베이거스 리뷰-저널과 한 인터뷰에서 "총격 사건 이후 어머니와 아버지가 그 어느 때보다 서로를 깊이 사랑했다"며 "지난 2주간 부모님은 매순간을 충실히 살기 위해 애썼다"고 말했다.

맏딸 브룩에 따르면, 부부는 미 역사상 최악의 총기 참사가 일어난 지난 1일 라스베이거스의 야외 콘서트 현장에 있었다. 총격이 시작되자 데니스 카버는 아내를 총격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감싸 안았다. 부부는 잠깐 총격이 멈춘 사이 재빨리 현장을 빠져나왔다.

총기 참사 사흘 뒤 데니스 카버는 맏딸에게 엄마가 어떤 꽃을 가장 좋아할 것 같냐고 물었다고 한다. 브룩은 "아빠는 그저 엄마가 웃을 수 있기를 바랐던 것 같다"며 "두분이 지난 20년보다 지난 2주간 더 사랑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사고 일주일 후 유족들에게 데니스 카버의 전화기가 도착했다. 라스베이거스 총기 참사 현장에서 분실했던 전화기를 FBI가 찾아서 보내줬다. 전화기에는 카버 부부가 서로에게 보낸 사랑스런 메시지와 함께 찍은 사진이 가득했다.

둘째 딸 매디슨(16)은 부모님의 죽음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부모님이 서로 너무 사랑해서 동시에 떠나지 않으면 안되었나 봐요. 서로가 없이는 살 수 없었나봐요."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