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과 남편 친척 등 15명을 독살한 파키스탄 20살 신부의 사연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파키스탄에서 남편과 남편의 친척 14명을 독살한 혐의로 20살의 여성이 체포됐다. BBC의 보도에 따르면, 아시야 비비라는 이름의 이 여성은 지난 9월에 결혼한 신부라고 한다.

아시아 비비에게는 원래 사랑하는 사람이 있었다. 하지만 가족의 강요로 그녀는 원치 않는 결혼을 해야만 했다. ‘BBC’는 파키스탄의 시골지역과 가난한 동네에서는 아직 가족의 강요로 결혼하는 일이 빈번하다고 전했다. 결혼식을 올린 이후에도 비비는 여러 차례에 걸쳐 집을 나갔지만, 그때마다 남편과 남편의 가족들에 의해 붙잡혔다고 한다.

the

보도에 따르면, 비비가 처음부터 남편의 친척들까지 죽이려고 했던 건 아니다. 그녀는 처음 남편에게만 독이든 우유를 먹이려고 했지만, 이 계획이 실패한 후, 남편을 포함해 그의 친척까지 28명이 모인 자리에서 요거트 음료인 ‘래시’(lassi)를 만들어 내놓았다고 한다. 지난 10월 26일, 이 음료를 마신 28명 가운데 8명은 현장에서 즉사했고, 병원에서 7명이 사망했다. 또 다른 8명이 치료를 받고 있으며 다른 5명은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고 한다.

lassi a yogurt drink

사건이 발행한 파키스탄 중부 무자파르가 지역의 경찰은 아시야 비비와 그녀의 연인인 남성, 그리고 남성의 이모를 체포했다. 경찰은 이들이 ‘반테러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