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쉐린 가이드가 꼽은 서울 가성비 좋은 식당 48곳이 공개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쉐린코리아가 1일 '미쉐린(미슐랭) 가이드 서울 2018 발간'을 일주일 앞두고 '빕 구르망'(Bib Gourmand) 식당 48곳을 공개했다. 미쉐린 가이드에 소개되는 ‘빕 구르망’은 합리적인 가격에 좋은 음식을 제공하는 ‘가성비 좋은 식당’을 의미한다.

올해 빕 구르망에는 2017 에디션에 소개되었던 36곳 중 5곳을 제외한 나머지가 그대로 유지됐고, 17곳이 새로 추가됐다.

michelin

새로 추가된 17곳은 교다이야(우동), 꽃 밥에 피다(한식), 남포면옥(냉면), 마포옥(설렁탕), 미나미(소바), 미쉬매쉬(코리안 컨템퍼러리), 미진(메밀 국수), 밀본(칼국수), 삼청동 수제비(수제비), 양양 메밀 막국수(메밀 국수), 에머이(베트남), 옥동식(돼지 국밥), 우육미엔(타이완), 이나니와 요스케(우동), 진미 평양냉면(냉면), 하동관(곰탕), 황금 콩밭(두부) 등이다.

만족 오향 족발(족발, 서울 중구), 부산식당(생태탕, 종로구), 부아(타이, 용산구), 아리랑(한식, 중구), 용수산(한식, 종로구) 등 5곳은 이번에 빠졌다.

빕 구르망은 도시별로 구체적인 가격대(유럽지역 35유로, 일본 5천엔, 미국지역 40달러)를 기준으로 부여된다. 서울 편에서는 평균 3만5천원 이하의 음식을 제공하는 식당만 빕 구르망을 받을 수 있다. 빕 구르망 리스트는 미쉐린 가이드 서울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