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국민' 70번·'경제' 39번 강조...시정연설 키워드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1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국민'을 70차례로 가장 많이 언급했다. 새 정부 내년도 예산안의 초점이 국민의 민생에 맞춰져 있다는 메시지를 주려 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본예산 통과 협조를 요청하기 위한 시정연설을 통해 이렇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 광장과 촛불집회는 국민이 '국가의 존재 이유'를 묻고 국민 삶과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사회경제적 불평등을 해소하자는 선언이었다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지난 6개월을 "국민의 뜻을 받들어 대한민국을 나라답게, 정의롭게 혁신하기 위한 국가혁신의 기반을 마련해온 시간"이라고 설명했다.

the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경제를 새롭게 하겠다"며 연설문 전체에 걸쳐 '경제'를 39번 언급했다. 특히 문재인정부가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으로 공식화한 '사람중심 경제'를 여덟 번 말하며 경제의 체질을 바꿀 것임을 재천명했다.

소득주도 성장과 혁신성장을 동력삼아 일자리 중심, 공정경제로 나아가겠다는 게 핵심이다. '성장'은 15번, '일자리'는 13번 언급하며 무게를 뒀고, 소득주도 성장 뒷받침을 위해선 부자와 대기업이 세금을 더 부담하는 게 골자인 '세법' 개정 추진 필요성을 4번 역설했다.

내년도 예산안 집행을 통해 국가의 책무를 다하겠다는 기조도 여러 차례 강조됐다. 이 과정에서 '예산'은 27번, '국가'는 25번, '나라'는 14번 거론됐다.

예산안 심사 및 처리의 주체가 국회임을 감안해 '국회'는 21차례, '협조'는 4차례 언급됐다. 국회는 문 대통령 시정연설이 끝나면 2일부터 한달간 예산안 심사에 돌입, 법정처리시한인 12월2일 이전 국회 본회의에서 최종 처리할 계획이다.

국정 현안과 관련해서는 '개헌'이 9차례 나왔다. 문 대통령은 "내년 지방선거 때 개헌 국민투표를 함께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국민의 정치적 의사를 정확하게 반영하는 선거제도의 개편도 여야 합의로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제언했다.

외교안보 문제와 관련해선 '북한'이 화두였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를 13번, 안전을 11번, 안보를 6번 말하며 현재의 엄중한 안보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것을 약속했다.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언급은 2회로, 이 역시 "한반도 평화를 다질 절호의 기회"라는 설명이 붙었다.

여소야대 정국 하 협치의 중요성을 감안해서인지 평소 문 대통령이 강조하던 '적폐청산'은 이날 시정연설에선 단 한 차례만 나왔다. '개혁'(3번)과 '촛불'(2번)도 비교적 비중이 적었다.

문 대통령은 "경제와 사회 모든 영역에서 불공정과 특권의 구조를 바꾸겠다"며 "국민 누구라도 낡은 질서나 관행에 좌절하지 않도록, 평등하고 공정한 기회를 갖도록 바꿔나가겠다"고 적폐청산이 이전 정권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는 입장을 표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