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행동' 구리엘이 사과하겠다고 하자 다르빗슈가 한 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일본인 투수 다르빗슈 유가 자신에게 인종차별적 행동을 한 율리에스키 구리엘(쿠바·휴스턴 애스트로스)이 자신을 직접 찾아와 사과하겠다고 하자 "그럴 필요 없다"며 거절했다.

the

1일(한국 시각) AP 통신에 따르면, 구리엘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다저스와 휴스턴의 월드시리즈 6차전이 열리기 전 다르빗슈를 개인적으로 만나 사과하려고 했다.

구리엘은 다저스 구단에 연락해 이런 뜻을 밝혔다. 이에 다르빗슈는 "그 정도로 화가 나지는 않았다"(“I really didn’t care much about that”)며 거절했다.

구리엘은 지난달 28일 월드시리즈 3차전에서 다르빗슈를 상대로 홈런을 친 뒤 휴스턴 더그아웃에서 양쪽 눈을 옆으로 찢는 행동을 했다. 이 행동은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구리엘은 스페인어로 인종차별적 의미가 담긴 말도 내뱉었다. 다음 날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구리엘에게 내년 시즌 첫 5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

다르빗슈는 3차전 도중 다저스 직원을 통해서 구리엘의 행동에 관한 이야기를 들었다. 하지만 당시에는 이 일이 이렇게 큰 파문을 일으킬 것으로 생각하지 않았고, 크게 화가 나지도 않았다고 했다. 그러나 경기가 끝난 뒤 "그렇게 행동하는 것은 다른 사람을 존중하지 않는 것"이라고 구리엘의 행동을 비판했다. 이후 트위터에 "화를 내기보다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앞으로 나아가자"라고 적어 용서의 뜻을 내비쳤다.

다르빗슈는 롭 만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녀서가 구리엘의 출장 정지 처분을 내년 시즌 초까지로 미룬 이유를 이해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5경기 출장 정지가 너무 과한지, 너무 약한지에 대해서는 "정말로 판단 못 하겠다"고 밝혔다.

다저스는 7전 4승제인 월드시리즈에서 2승 3패로 몰려 있다. 6차전에서 지면 월드시리즈 우승은 휴스턴이 차지한다. 다저스가 6차전에서 승리하면 다르빗슈는 7차전 선발투수로 등판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