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AI의 스타크래프트 대결은 인간의 완승으로 끝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인간과 인공지능(AI) 간의 또 한 번의 대결이 진행됐다. 이번에는 '스타크래프트'였는데, 인간이 승리했다.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학생회관에서 '인간 VS 인공지능' 스타크래프트 대회가 열렸다. 이날 경기는 인터넷방송 아프리카TV를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됐다.

1

뉴시스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 출전한 스타크래프트 AI는 모두 4개다. 전세계 1위인 호주의 ZZZK와 2위 노르웨이의 TSCMO, 한국의 MJ봇 그리고 페이스북에서 만든 체리피(CherryPi) 등이 출전했다. 인간 대표는 프로게이머 송병구 선수가 나섰으며, 사전경기에는 세종대 재학생 등이 나섰다.

이날 사전 경기가 시작된 지 3분여 만에 관중석에서는 함성이 쏟아졌다. MJ봇(테란)이 이승현 세종대 학생(프로토스)의 정찰일꾼을 마린 1기를 이용해 잡아낸 것이다. 스타크래프트 AI는 사전 경기 6게임 동안 단 한 차례만 패했다.

이에 송병구 선수도 기대감을 보였다. 송 선수는 "참가했던 어떤 대회보다도 떨린다"라며 "이런 부분이 제가 AI한테 불리한 점"이라고 말했다.

1

송병구 선수.

그러나 아이뉴스24에 따르면 결과는 일방적이었다. 지형과 건물을 활용한 송 선수의 전략에 AI는 속수무책이었다.

하지만 AI의 반응 속도와 컨트롤은 인간 이상이었다. TSCMOO는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다크템플러의 공격을 확인하자마자 곧바로 반응하거나 상대의 거리에 맞춰 정확하게 탱크를 배치하는 등, 발군의 컨트롤을 보였다. ZZZK의 4드론, MJ봇의 바카닉(바이오닉+메카닉) 빌드를 활용한 운영도 돋보였다.

그러나 AI는 돌발 상황에서의 대처가 매우 떨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송 선수가 4경기를 치르는 데 걸린 시간은 30분을 넘지 않았다.

세종대에 따르면 스타크래프트 AI는 구글의 딥마인드처럼 학습 기능은 없다. 다만 주어진 상황에서 대처할 수 있게 제작됐다.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송 선수는 상금 500만원과 상패를 받았다. 뉴스1에 따르면 송 선수는 "꼼꼼하게 컨트롤을 해 사람과 경기하는 느낌이었다"라며 "섬세한 면에서 미흡한 부분이 보여 그 부분을 파고들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