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기간에 '남편 폭력' 경험한 여성 비율은 다소 충격적이다 (실태조사)

게시됨: 업데이트됨:
PREGNANT BADGE
뉴스1
인쇄

임신부가 겪는 '배우자의 폭력'에 대한 최초의 실태조사 결과가 나왔다.

결과는?

다소(?) 충격적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북대학교 간호과학연구소 연구팀(이성희 교수/ 이은영 연구원)이 지난해 대구 경북 지역 3곳의 산부인과 전문 병원을 찾은 250명의 임신부를 대상으로 '배우자 폭력 실태'를 조사한 결과...주요 특징은 아래와 같았다.

1. 임신부 3명 중 1명이 '남편 폭력'을 경험했다고 말했다

: 조사 대상자의 34%(85명)이 '폭력을 경험했다'고 응답함

: 타박상/골절 등 상해를 입은 경우는 3.6%(9명)

2. 욕설 등으로 아내를 모욕하거나 주변 물건을 부수는 등의 '심리적 폭력'(32.4%, 81명)이 가장 많았다

3. 아내에게 물건을 집어 던지거나 밀치고, 목 등을 움켜잡는 등의 '신체적 폭력'도 8.4%(21명)이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4. 원하지 않는 성관계를 강제로 시도하는 등의 '성적 폭력'(5.6%, 14명)을 당했다는 이들도 있었다

이번 실태조사에서 흥미로운 것은 △'임신부의 학력이 남편보다 상대적으로 높거나' 아니면 △'임신부가 아예 직업이 없는 경우' 배우자의 폭력이 더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점이다.

연합뉴스가 전한 연구팀의 분석은 아래와 같다.

1. '임신부의 학력이 남편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경우' → 남편 폭력이 최대 7.1배 심해짐

"임신부의 학력이 높을수록 배우자의 폭력행위를 인식하고 보고하는 경향이 강한 데다, 임신부의 학력보다 남편의 학력이 낮거나 동등할 경우 남편이 폭력적인 행위로 힘을 과시하는 한국 고유의 가부장적인 경향이 잘못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2. '임신부가 아예 직업이 없는 경우' → 남편 폭력이 최대 3.7배 심해짐

"남편에 대한 의존도가 커지면서, 폭력을 참기 때문이다."

이성희 교수는 "국내에서는 여성가족부의 가정폭력실태조사를 통해 19세 이상 기혼 여성의 12%가 배우자 폭력을 경험했다는 통계치가 있을 뿐 임신부 대상의 폭력 실태조사는 전무했다"면서 "임신부 스스로 해당 지역의 해바라기센터 등을 통해 상담과 법률 지원 등을 받는 방법이 있지만, 신고율이 저조한 만큼 간호사와 의사 등의 의료진이 적극적으로 개입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SBS 10월 31일)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2016년 최고의 출산 사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