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혁이 그린 10년 후' 방송에 인터넷이 애도를 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김주혁이 사망했다. 믿기 어려울 정도로 갑작스러운 죽음이었다. 영화, 방송계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그의 죽음에 애도를 표하고 있는 가운데 인터넷에서도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31일 DC인사이드, 인벤, MLB파크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주혁이 꿈꾸던 10년 후'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공개됐다. 지난 2015년 6월,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2일'에서 멤버들과 주고받은 '10년 후 미래 편지' 일부 내용을 캡처한 것이었다.

이날 방송에서 김종민이 먼저 김주혁에게 쓴 '10년 후 편지'를 읽었다.

  • KBS2
  • KBS2
  • KBS2
    이어 데프콘도 김주혁에게 쓴 편지를 읽었다.
  • KBS2
  • KBS2
  • KBS2
    계속되는 환갑 이야기에 김주혁은 버럭 화를 냈다. 모두가 김주혁의 환갑을 챙기는 모습은 당시에는 유쾌했다.

    이어 김주혁도 동생들을 향한 편지를 읽었다. 데프콘에게는 "뭘 하든지 해봐라, 근심 걱정 그만하고"라는 따뜻한 격려를, 정준영에게는 "나이 먹었으니 좀 평범하게(?) 살고"라는 유쾌한 메시지를 전했다. 김준호는 김주혁을 향해 "진짜 아버지 같다"고 말하기도 한다.
  • KBS2
  • KBS2
    "벌써 둘째냐"는 김종민의 질문에 김주혁은 "셋째도 임신 중"이라고 답했다. 커리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 KBS2
  • KBS2

김주혁이 2015년 생각한 자신의 10년 후 모습은 이러했다. 둘째가 초등학교에 입학했으며, 셋째도 임신 중으로 다복한 가정을 이뤘다. 브래드 피트와 영화에 함께 출연하는 등 한국을 대표하는 배우가 됐다. 그 와중에도 동생들에게 '한 턱 내겠다'는 호기로운 모습까지 보였다.

많은 유저들이 이 게시물에 애도의 댓글을 이어가고 있다.

그로부터 불과 2년 4개월 뒤 김주혁은 안타까운 교통사고로 생을 마감했다. 그의 나이는 올해 마흔 여섯이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