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고리 3인방'이었던 안봉근-이재만이 긴급 체포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박근혜 정부 시절 '문고리 3인방'으로 불렸던 안봉근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이 오늘(31일) 오전 긴급 체포됐다.

e

안봉근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이들이 긴급 체포된 이유는 다름 아닌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 때문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최근 국정원 관계자들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국정원 특활비 일부를 매년 정기적으로 청와대 핵심 관계자에게 건넸다.'

는 진술을 확보해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이다. 2013~2016년 청와대에 전달된 특활비가 총 수십여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는 것.

e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

뉴스1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안 전 비서관, 이 전 비서관 자택 등 10여곳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특활비 전달 경위, 특활비 사용처 등을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