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모 방식' 둘러싸고 유아인의 인스타그램에서 설전이 벌어지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OSEN
인쇄

배우 유아인이 인스타그램에 故 김주혁의 애도 메시지를 남겼다. 네티즌들 사이에서 이 글을 두고 설전이 벌어졌다.

30일 유아인은 인스타그램에 "애도는 우리의 몫;부디 RIP"라는 멘트와 함께 벤자민 클레멘타인의 'Condolence(애도)' 음원 스트리밍 사진을 게시했다.

애도는 우리의 몫;부디 RIP-

유아인/Ah-in Yoo🇰🇷(@hongsick)님의 공유 게시물님,

유아인과 김주혁은 영화 '좋아해줘'를 통해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후 네티즌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일부 네티즌들이 '허세', '애도 치고 가볍다'는 비판의 댓글을 남긴 것. 또 다른 네티즌들은 '영어가 문제냐', '의미는 똑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논란이 일자 유아인은 또 하나의 게시물을 공개했다.

Hate me, I love you.

유아인/Ah-in Yoo🇰🇷(@hongsick)님의 공유 게시물님,

유아인은 두 장의 사진을 통해 한 장에는 자신을 비판한 네티즌들의 댓글을 그대로 캡처해 올렸다. 그리고 "Hate me, I love you(나를 싫어하세요. 난 당신을 사랑해요)"라는 글을 남겼다.

해당 게시물에는 현재 3천 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네티즌들은 여전히 이 게시물을 통해 설전을 벌이고 있다.

한편 이날 영화 '공조', 드라마 '아르곤' 등에 출연했던 배우 김주혁이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안타까운 소식에 연예계 곳곳에서는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