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엔터테인먼트 영화들에 대한 박근혜 정부 국정원의 한줄평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박근혜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작성한 청와대 보고서 하나가 공개됐다. 10월 30일, ‘한겨레’의 보도에 따르면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회(국정원 개혁위)가 찾아낸 이 보고서는 2013년 8월 27일에 나온 'CJ의 좌편향 문화사업 확장 및 인물 영입여론’이란 제목을 달고 있다. CJ E&M이 그동안 제작했던 영화와 방송 프로그램 등에 대해 나름의 비평과 평가, 우려들을 적었던 보고서다.

보고서에 따르면 일단 상당수의 흥행작은 박근혜 국정원의 우려를 샀다. 아래는 당시 국정원의 한줄평 들이다.

“‘살인의 추억’, ‘공공의 적’, ‘도가니’등은 공무원·경찰을 부패·무능한 비리집단으로 묘사했다.”

“‘공동경비구역 JSA’, ‘베를린’은 북한의 군인·첩보원 등을 동지, 착한 친구로 묘사, 종북세력을 친근한 이미지로 오도한다.”

the

“‘설국열차’는 시장경제를 부정하고 사회저항운동을 부추긴다.”

“‘광해: 왕이 된 남자’는 노무현 전 대통령을 연상토록 하는 등 지난 대선 시 문재인 후보를 간접 지원했다.”

“‘SNL 코리아’는 좌파 영화감독인 장진이 연출, 진행을 맡았고 ‘여의도 텔레토비’ 코너에서 대통령을 패러디한 ‘또’를 욕설을 가장 많이 하고 안하무인인 인물로 묘사. 정부 비판 시각 조장했다.”

“CJ는 KBS 노조 파업을 지지했던 나영석 PD와 같은 좌파 세력을 영입했다. “

보고서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의 국정원은 CJ가 이렇게 “좌경화” 된 가장 큰 원인으로 이미경 부회장을 꼽았다. “친노의 대모' 역할을 해온 이미경 부회장이 회사의 좌성향 활동을 묵인·지원한 것”이라며 “국가정체성 훼손 등 정부에 부담 요인이 되지 않도록 씨제이 쪽에 시정을 강력 경고하고, 과도한 사업 확장을 견제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miky lee

실제 국정원으로부터 이러한 전달사항을 받은 청와대는 이미경 부회장의 퇴진을 요구했다. 지난 2016년 12월, 당시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최순실 게이트'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해 “(2013년 하반기) 당시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만나자고 해서 만났는데, (조 수석이) '이미경 부회장이 자리를 비켜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대통령의 말이라고 전했다”고 증언한 바 있다. 또한 당시 이미경 부회장이 “내가 무슨 좌파냐. 왜 물러나야 하느냐”며 주변에 억울함을 토로했다”는 것 또한 ‘중앙일보’의 취재를 통해 드러났었다. 이미경 부회장은 지난 2014년 10월 ‘건강상의 이유’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