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각수' 원년 멤버 도민호가 사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육각수' 원년 멤버 도민호(본명 도중운)가 사망했다. 향년 46세.

30일 TV리포트에 따르면 도민호는 이날 간경화로 숨을 거뒀다. 도민호는 7년 전 위암으로 위 절단 수술을 받았는데, 이후 음식을 잘 넘기지 못해 지난해 몸무게가 43kg까지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1

엑스포츠뉴스에 따르면 도민호의 발인은 오는 11월 1일 도봉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도민호의 사망에 육각수의 멤버였던 조성환은 애도의 뜻을 전했다. 조성환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도민호와 함께 찍은 과거 사진을 올리며 "급한 연락을 받고 어제 가 보니 날 알아보지도 못할 만큼 상태가 심각했던 형"이라며 "내가 다녀간 후 몇시간 뒤 눈을 감았다. 이제 편히 쉬어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믿어지질 않네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OSEN에 따르면 도민호는 1995년 조성환과 함께 MBC 강변가요제에서 '흥보가 기가 막혀'로 데뷔했다. 이후 1집 앨범 '다시'를 시작으로 음악방송 1위와 각종 신인상을 석권하며 큰 인기를 누렸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