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가 4천원을 넘어 '금(金)징어'가 된 두 가지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carles puigdemont catalonia flag

오징어 한 마리의 가격이 4천원을 돌파했다. 언론에서도 이제는 '금징어'라 부른다.

연합뉴스는 29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10월 국내산 생오징어 한 마리 평균 소매가격이 2007년 이후 처음으로 월평균 4천원을 넘어선 4천428원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올해 연중 3천원대 초반을 유지하던 오징어 가격이 지난달 전달 대비 25.1%나 급증하고, 이달 들어서도 17.8%나 더 올랐다고 한다.

지나치게 가파른 상승세다.

한겨레에 따르면 1∼10월 평균 소매가인 3325원도 최근 10년 사이 처음으로 3천원을 넘은 것이며 10월 평균 소매가인 4천428원은 지난해 같은 기간(2693원)과 견주면 64.4%나 오른 것이라고 한다.

오징어 가격 급등의 1차적인 원인은 어획량 감소고 어획량 감소의 원인은 남획 등이다.

한겨레는 통계청의 올 상반기 어업생산동향조사를 보면, 오징어 어획량은 1만9965톤으로 지난해(2만8324톤)보다 29.5% 줄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는 이처럼 어획양이 감소한 이유는 "북한 해역에서 조업하는 중국 어선의 남획"이라며 "오징어는 회유성 어종으로 평소 북한 수역에 살다가 6∼11월에 동해안으로 내려오는데, 이 시기에 중국 어선이 북쪽에서 대규모 조업을 통해 오징어를 싹쓸이한다"고 밝혔다.

또 다른 이유는 동해 연안의 고수온 현상이다.

한겨레는 "온난화로 동해연안에 고수온 현상이 심화되면서 오징어가 평소보다 일찍 북상한 영향도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보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