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이 동성애에 '반대'하며, '동성애 문제'가 퍼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동성애에 '반대'한다는 뜻을 드러냈다.

27일 황 전 총리는 제 44회 극동포럼에 참석해 '그리스도인의 사회적 역할'을 주제로 한 강연과 질의 응답을 했다. 이날 황 전 총리는 '차별금지법'을 언급하며 "여기에 몇 가지 독소조항이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황 전 총리는 "차별금지법의 독소조항 중 하나가 성(性)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성적 지향이라는 건 성적으로 무엇을 취하느냐에 따라 차별하면 안 된다는 거다. 동성애도 되고, 남성 여성 다 해도 되고 자유롭게 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서울 한복판에서 동성애 축제가 벌어지는 등 '동성애 문제'가 공공연하게 퍼져가고 있다"며 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곧 황 전 총리는 "다행히 이런 것이 포함된 차별금지법이 통과되지 않은 데 여러분들의 역할이 아주 컸다"며 참석자들을 독려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이날 황 전 총리는 서울시장이나 차기 대통령 출마 의사에 대한 질문을 받기도 했다. 그는 "50년간 신앙생활을 하면서 하나님의 뜻대로 살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라며 "이 문제 역시 그런 차원"이러고 답했다.

또 그는 "우리 국민의 국가관, 사회주의화에 대한 경각심의 이완이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Close
황교안의 '일문일답 토크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