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시리즈에서 '동양인 비하' 당한 다르빗슈의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월드시리즈 3차전에서 한 쿠바 출신의 선수가 동양인을 비하하는 포즈를 취해 논란이 되고 있다.

1

2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는 2017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3차전 LA 다저스와 휴스턴 애스트로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에는 아시아 출신 투수로는 10년 만에, LA다저스의 다르빗슈 유가 선발투수로 출전했다.

2회 다르빗슈는 선두타자 율리에스키 구리엘에게 좌월 솔로 홈런을 맞고 선취점을 내줬다.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이었다.

이후 다르빗슈는 급격하게 흔들리며 연속으로 공을 맞았다. 다르빗슈는 1.2이닝 동안 4실점을 해 강판당했다.

1

왼쪽 다르빗슈, 오른쪽 구리엘.

다르빗슈가 강판 당하기 전, 2회 말 상황에서 휴스턴 덕아웃이 중계화면에 잡혔다. 화면에는 홈런을 친 구리엘이 다르빗슈가 투구를 하는 동안 눈을 옆으로 찢는 시늉을 하는 모습이 잡혔다.

'찢어진 눈'은 동아시아인을 조롱하는 차별적인 포즈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 장면은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공분을 사고 있다.

다르빗슈 역시 경기 후 이 사실을 안 것으로 드러났다. OSEN에 따르면 다르빗슈는 "무례한 행동"이라며 "그는 실수를 했지만, 실수를 통해 배울 것이다. 우리는 모두 같은 '사람'이다"라고 일침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