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소유 의혹 다스 '120억 비자금 차명관리' 흔적 나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제 소유주라는 의심을 받고 있는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가 40개 차명계좌를 통해 120억원의 비자금을 운용한 흔적이 발견됐다고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27일 밝혔다. 앞서 <한겨레>는 정호영 특별검사팀이 2008년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 관련 각종 의혹을 수사하면서 다스에서 130억~150억원의 비자금이 조성된 사실을 확인하고도 수사를 중단했다고 2012년 11월 보도한 바 있다.

심 의원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의 한국자산관리공사 국정감사에서 다스의 비자금으로 추정되는 120억원대의 현금 이동 내역을 공개했다. 이 돈은 국내 시중은행 3곳과 보험회사, 투자신탁회사에 17명의 40개 계좌로 분산 보관돼 있다가 2008년 2~3월 여러 차례에 걸쳐 다스 법인으로 입금되거나 명의가 변경된다. 이때는 이명박 전 대통령 관련 의혹을 수사한 정호영 특검팀의 활동(2008년 1~2월)이 진행되거나 마무리된 시점이다. 이 돈은 다스의 미국법인(CRH-DAS)에서 외상값(매출채권)을 받은 것으로 회계처리해 다스 한국법인으로 유입됐다고 심 의원은 주장했다. 예컨대 2008년 2월16일 4명이 각각 보험계약을 해지해 다스의 은행계좌로 12억2278만5498원이 입금되고 같은 날 똑같은 액수의 돈이 다스의 미국법인에서 한국법인으로 들어가는 식이다. 이런 방식으로 조성된 총액이 120억3300만원이다. 심 의원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같은 날짜에 똑같은 액수가 현금으로 전환되고 다스 미국법인에서 들어온 매출채권으로 처리된 점을 볼 때 차명계좌라고 본다”며 “이 자금 흐름 내역은 정호영 특검팀이 파악했던 비자금 자료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1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 하고 있다./ 뉴스1

자산관리공사가 다스 주주가 된 뒤에야 주주배당이 실시된 사실도 확인됐다. 다스의 대주주였던 이명박 전 대통령의 처남 김재정씨가 2010년 2월 사망하고 지분을 상속받은 부인 권아무개씨가 다스 주식으로 상속세를 납부하면서 자산관리공사가 2012년 다스의 주주(19.9%)가 됐다. 다스는 그해 자산관리공사가 배당요구권을 행사한 뒤부터에야 자산관리공사, 청계재단, 이 전 대통령의 형 이상은씨, 권씨 등에게 배당을 실시했다. 심 의원은 “주인이 주인 권리를 행사하지 않은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상은씨 등이 실소유주가 아니라 ‘월급사장’이었을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