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문희가 '더서울어워즈' 영화 부문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지성, 박보영, 송강호, 나문희가 주연상을 수상했다.

27일 저녁 6시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더 서울어워즈'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남녀주연상은 드라마 부문에서 '피고인' 지성과 '힘쎈여자 도봉순' 박보영이, 영화 부문에서는 '택시운전사' 송강호, '아이캔 스피크' 나문희가 받았다.

1

'피고인'으로 수상하게 된 지성은 "아마 '피고인'을 사랑해준 모든 분들이 기뻐하실 것 같다. 저는 솔직히 제가 한 게 별로 없어서 상을 받기가 죄송하다"라며 "'피고인'이라는 드라마가 밝고 유쾌한 드라마가 아니었기에 어두운 드라마를 만들면서 배우로서 책임감을 다해, 의미 있는 드라마를 만들고자 열심히 노력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왜 연기를 하나, 이 작품을 택했는지는 지금도 잘 모르겠다"라며 "이 드라마 만큼은 장난스럽게 만들 일도 없겠지만, 사실이다 생각하고 또한 조심스럽지만 이런 가슴아픈 일들을 당한 분들에게는 아픔이라 죄송했다"고 말했다.

박보영은 "'도봉순'을 사랑해준 많은 분들 감사하다. 고생 많이 해주신 스태프들도 감사하다. 함께 해준 동료 배우들에게도 진심으로 감사하다"라며 "'도봉순'에서 제가 힘쓸 일이 많아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도봉순'을 하면서 연기적으로 도움을 많이 받기도 했지만, 촬영하면서 내가 편협한 생각을 많이 하고 있었다는 걸 깨닫고 공부도 많이 했다"라며 "평소 존경하던 김해숙 선배님을 만날 기회가 있었다. '배우라는 직업이 사람을 표현하는 직업. 그러려면 우리가 먼저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좋은 말씀을 해주셨다. 배우이기 전에 좋은 사람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송강호는 "훌륭한 선후배 동료 배우들과 같은 자리에 있을 수 있어 영광이다"라며 "광장의 이야기에 과분하게도 중심에 설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배우로서 다양한 작품을 앞으로도 많이 하겠지만 광장의 기억과 가치에 대해 늘 잊지 않고 소중히 간직할 수 있는 배우가 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문희는 "정말 행복하다. 시나리오를 읽어 봤는데 내가 말할 수 있다는 제목 자체가 좋았다. 미국 청문회에서 연설하는 장면이 있어서 못한다고 했다"라며 "워싱턴까지 가서 촬영해서 힘들었는데, 위안부 선배들이 너무 애썼기에 나라를 위해서 해보겠다고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제작사 대표가 이번에 여우주연상 감이라고 했는데, 무슨 할머니가 여우주연상이냐고 그랬다. 좋은 환경에서 촬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아이 캔 스피크'를 하면서 할머니로서 폐를 많이 끼쳤다"며 "이제훈 씨가 '아이 캔 스피크'를 해줘서 좋았다. 영화를 사랑해 주시고, 상을 받게 해 줘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