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송이 사장 부친 살해 피의자 검거 "주차 과정에서 시비" 주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엔씨소프트 윤송이 사장의 부친이자 김택진 대표의 장인 윤모씨(68)를 살해한 피의자 A씨(41)는 "현장에 부동산을 보러 갔다가 주차 과정에서 시비가 붙어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사건을 수사중인 경기 양평경찰서는 A씨가 이같이 진술했다고 27일 밝혔다.

전날인 26일 오후 5시45분께 전북 임실에서 검거된 A씨는 27일 오전 2시께 양평경찰서로 이송됐다. 이후 심야시간인 관계로 약 1시간 동안만 조사가 진행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부동산 관련 일을 하고 있다.

사건 당일에는 부동산 일 때문에 윤씨가 거주하는 양평군 일대를 찾았다. 그리고 그곳에서 윤씨와 주차 문제로 시비가 붙어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운전하고 있던 차량 내에서 다수의 혈흔 반응이 나타났다고도 했다.

경찰은 차량의 운전대와 바닥 및 A씨가 신고 있던 구두에서 혈흔 반응이 나타나 감정물을 채취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할 계획이다.

다만 경찰 관계자는 "범행 동기에 대한 진술의 신빙성은 낮다고 판단해 오늘 중으로 범행 동기와 흉기 및 범행 과정 등에 대해 추가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

경찰은 이날 윤씨와 A씨와의 갈등관계 등을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A씨가 윤씨 거주지 인근에서 신축 주택 공사를 하고 있는데, 그 과정에서 윤씨가 공사 차량 진출입 문제 등을 항의해 두 사람간 갈등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윤씨는 지난 25일 오후 5시께 아내에게 "나갔다가 오겠다"면서 연락이 끊긴 뒤 26일 아침집 정원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윤씨의 몸에는 흉기에 찔린 자국이 목격됐다. 경찰은 추가 수색으로 윤씨의 집에서 5㎞가량 떨어진 서종면 문호리 공터에 주차된 윤씨 소유 벤츠 차량을 찾았다.

경찰은 차량 주변 CCTV를 분석해 A씨가 25일 오후 7시께 윤씨의 집쪽으로 이동한 장면을 확인한 경찰은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한 뒤 추적해왔다.

휴대전화 위치추적과 차량수배로 26일 오후 3시10분께 A씨가 전북 순창IC를 통과했다는 사실을 확인한 경찰은 전북청 및 순창경찰서와 공조해 검거에 성공했다.

숨진 윤씨는 금융기관에서 오래 근무했으며 10여년 전 퇴직한 뒤 부인과 함께 양평의 현 자택에서 지내온 것으로 전해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