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국정감사 전면 보이콧을 결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자유한국당은 26일 방송통신위원회가 MBC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보궐이사 2명을 선임한 데 대해 공영방송 장악 시도라며 국정감사 일정 전면 불참(보이콧)을 결의하고 27일부터 보이콧에 들어가기로 했다.

김정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긴급 의원총회 직후 "오늘 방송통신위원회 이효성 위원장의 방송장악을 위한 불법 날치기 폭거가 있었다"며 "이에 내일부터 국감 일정 전면 불참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the

한국당은 또 이효성 방통위원장에 대한 해임촉구 결의안을 제출하고, 이날 선임한 보궐이사에 대해 이사 임명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기로 뜻을 모았다.

다만 김 원내대변인은 "(해임촉구 결의안은) 다른 당과는 의사교류가 없었다"면서도 "바른정당도 충분히 이번 날치기 폭거에 대해 공감한 걸로 안다. 바른정당도 행동을 같이 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