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국정원 대선개입' 수사를 방해한 '내부자들'을 조사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IM JANG SOO
뉴스1
인쇄

‘국정원 대선개입’에 대한 검찰 수사를 주도적으로 방해한 혐의로 '내부자들'인 현직 검사 3명이 수사 대상에 올랐다.

한겨레에 따르면 27일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은 27일 장호중 부산지검장과 변창훈 서울고검 검사, 이제영 부장검사와 국정원 직원 등 7명의 사무실과 주거지 등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관련 서류 등을 확보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직 검사 3명은 검찰이 2013년 국정원의 대선개입 수사를 진행할 당시 국정원에서 파견 근무를 하고 있었다.

이들은 국정원이 검찰 조사를 조직적으로 방해하기 위해 만든 ‘현안 태스크포스(TF)’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TF의 주요 구성원은 서천호 전 국정원 2차장, 당시 감찰실장이던 장호중 부산지검장, 법률보좌관이던 변창훈 서울고검 검사, 파견검사이던 수도권 지검의 이제영 부장검사, 국정원 문 모 전 국익정보국장, 고 모 전 국익전략실장, 하 모 전 대변인 등이다.

검찰은 이들이 김진홍 국정원 심리전단장과 함께 검찰의 국정원 압수수색 및 수사에 대비해 위장 사무실 등을 마련하고 수사와 재판 과정에 직원들에게 허위 진술·증언을 시킨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심리전단 직원들이 수사를 받거나 재판에 증인으로 설 때도 허위진술을 하도록 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장 지검장이 주도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검찰은 사안 중대성 감안하여 조만간 대상자들을 소환 조사하는 등 신속히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 외에도 남재준 당시 국정원장과 서천호 전 국정원 2차장 역시 출국 금지 조처됐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