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7일)부터 아이폰8을 예약구매할 수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동통신3사가 27일 애플의 최신 스마트폰 아이폰8, 아이폰8 플러스 예약판매에 돌입했다. 이통사가 지급하는 공시지원금 규모는 최고 12만원대 수준으로 책정됐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아이폰8 시리즈 예약판매를 시작했다. 정식 출시일은 11월 3일이다.

the

이날 아이폰8의 출고가도 공개됐다. 아이폰8은 64기가바이트(GB) 94만6000원, 256GB 114만2900원이다. 아이폰8 플러스는 64GB 107만6900원, 256GB 128만3700원이다.

가장 많은 지원금을 책정한 곳은 SK텔레콤이다. SK텔레콤은 월정액 11만원대 요금제 기준으로 지원금 12만2000원을 지급한다. 월 6만원대 요금제는 6만9000원, 3만원대 요금제는 3만4000원을 지원한다.

월 11만원대 요금제를 선택하고 유통망의 추가지원금 15%(1만8300원)를 받더라도 출고가 94만6000원인 아이폰8 64GB의 실구매가는 80만5700원에 달한다.

KT는 월정액 11만원 요금제 기준으로 지원금 11만5000원을 책정했다. 6만원대 요금제에서는 7만원, 가장 낮은 3만원대 요금제에서는 3만5000원을 제공한다.

the

LG유플러스는 최고가 11만원대 요금제 기준 11만8000원을 제공한다. 6만원대 요금제 7만1000원, 3만원대 요금제에는 3만6000원을 책정했다.

11만원대 월정액을 이용해 아이폰8 시리즈를 구입하더라도 실구매가는 100만원대를 웃돈다. 고객 대부분이 25% 선택약정요금할인을 택할 것으로 보인다. 월정액 11만원대 요금제 기준으로 24개월 약정을 이용하면 매달 2만7500원씩 할인받을 수 있다. 2년간 누적 66만원의 통신비를 아끼는 셈이다.

아이폰8은 레티나 HD 디스플레이에 3D터치, A11 바이오닉칩, 1200만화소 후면 카메라 등을 탑재했다. 화면 크기는 11.94㎝(4.7형)이다. 아이폰8 플러스는 화면 크기가 13.97㎝(5.5형)이며 1200만화소 후면 듀얼카메라가 탑재돼 고품질의 인물사진 모드를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 아이폰8은 흥행 참패를 겪고 있다. 지난 24일(현지 시각)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로컬리틱스는 아이폰8 시리즈의 출시 첫 달(9월 22일~10월 21일) 글로벌 판매량을 1890만대로 추산했다. 전작 아이폰7 시리즈의 첫 달 판매량 3500만대의 절반 수준이다.

미국 2위 통신사인 AT&T는 아이폰8 판매 부진으로 3분기 매출(397억달러)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 줄었다. 이 회사는 아이폰8이 출시된 3분기에 스마트폰을 교체한 고객의 비율이 3.9%에 그쳤다고 밝혔다. 아이폰7이 출시됐던 지난해 3분기에 비해 AT&T를 통해 스마트폰을 교체한 사람이 200만명이나 줄었다는 뜻이다.

시장조사업체 컨슈머인텔리전스리서치도 지난달 미국에서 애플 기기를 구입한 500명 중 아이폰8 시리즈를 산 고객의 비율은 16%에 그쳤다고 전했다.

애플의 새 스마트폰 아이폰8 시리즈의 판매 부진으로 애플에 비상이 걸렸다. 애플은 이를 만회하고자 최신작 아이폰X(텐)을 사전 예약하지 않고 당일 매장을 방문한 고객에게도 판매하기로 하는 강수를 뒀다. 아이폰X은 11월 3일 미국, 일본, 영국에서 출시된다. 하지만 아이폰X는 부품 수급 문제로 공급 부족을 겪고 있어 애플의 아이폰 판매 부진은 쉽게 해소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