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송이 엔씨소프트 사장 부친 살해 용의자 검거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26일 엔씨소프트 윤송이 사장의 부친이자 김택진 대표의 장인 윤모씨(68)를 살해한 피의자가 검거됐다.

경찰은 용의자 A씨(41)를 전북 순창경찰서와 공조 수사해 오후 5시45분께 임실군 27번 국도 위 전주 방향에서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11시45분께 윤씨 소유 벤츠 차량을 양평 문호리 길가에 버린 뒤 인근에 미리 주차해놓은 자신의 차를 타고 도주했다.

차량 주변 CCTV를 분석해 A씨가 전날 오후 7시께 윤씨의 집쪽으로 이동한 장면을 확인한 경찰은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한 뒤 추적해왔다.

휴대전화 위치추적과 차량수배로 이날 오후 3시11분께 A씨가 전북 순창IC를 통과했다는 사실을 확인한 경찰은 전북경찰청과 공조해 검거에 성공했다.

A씨는 현재 범행 사실을 부인하고 있으나 경찰은 행적 수사로 확인한 용의점을 토대로 혐의 여부를 명확히 밝힐 자신이 있다는 입장이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