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서 수상소감 중 '막말 논란'에 TV조선과 대종상 측이 입장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제54회 대종상 영화제를 생중계한 TV조선 측이 '막말 논란'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티브이데일리에 따르면 TV조선 관계자는 26일 오후 "배우 최희서의 신인여우상 수상 소감 도중 잡음과 소음이 섞이는 논란이 있었지만, 이는 방송 사고가 아니었다"라고 해명했다. 막말이 섞여 나온 건 생중계 된 방송이 아니라 유튜브로 공개된 '클립 영상'이기 때문에 엄밀히 말하면 '방송사고'가 아니라는 것이다.

TV조선 측은 이어 "소통상에 문제가 생겨 벌어진 일"이라며, "시상식 진행 전체를 외주 업체에 맡긴 상태였다. 현장에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시상식의 특성상 목소리의 주인공을 정확히 파악하기는 어렵다. 이미 종료된 일회성 행사이기에 더욱 파악에 어려움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종상 영화제 홍보관계자는 OSEN에 "최희서씨 수상소감 당시 관객석 목소리가 섞인 것 같다"며, "일부는 관객 목소리고, 일부는 촬영감독 쪽인 것 같다"며 TV조선과는 엇갈린 입장을 내놓았다.

앞서 대종상 영화제는 영화 '박열'로 신인여우상과 여우주연상을 받은 배우 최희서의 수상 소감 중 벌어진 '막말 논란'으로 여론의 거센 비판을 받은 바 있다. TV조선이 유튜브에 공개한 '클립 영상'에는 최희서의 수상 소감과 함께 "얘 누구냐", "진짜 돌겠다", "그만합시다, 좀" 등 짜증 섞인 말이 담겼다. 또한 이준익 감독을 "빡빡이"라고 부르는 목소리도 섞여 나왔다. 해당 영상은 논란이 거세지자 잡음이 제거된 편집본으로 대체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