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에 관한 정보가 없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이 전 대통령의 네이버 '인물정보'에서 아들 이시형씨에 관한 항목을 지워달라고 요청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네이버 관계자는 26일 “이 전 대통령 측이 시형씨에 관한 내용을 인물정보에서 제외해달라고 요청해와 이를 반영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요청이 이뤄진 시기, 이 전 대통령이 직접 삭제를 요구했는지 여부 등에 대해선 답변하지 않았다.

the

26일 현재 네이버에서 ‘이명박’을 검색하면 가족란에 ‘배우자 김윤옥’만 나온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경우 ‘배우자 손명순, 아들 김현철’, 노무현 전 대통령도 ‘배우자 권양숙, 아들 노건호, 딸 노정연, 형 노건평’ 등이 표시되는 것과 비교된다.

the

the

the

네이버는 인물정보 등재자가 관련 정보 삭제를 요구하면 본인 여부가 확인되는 즉시 사유를 불문하고 이를 수용한다고 한다. 네이버는 “자기 정보 통제권을 존중하자는 취지에서 삭제 요청의 사유 심사를 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최근 The아이엠피터는 네이버의 이 전 대통령 인물정보 중 다스 실소유주 논란을 일으켰던 시형씨에 대한 정보가 빠져 있다며 조작·은폐 의혹을 제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