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애 첫 시구' 직전 문대통령이 깜짝 놀란 이유가 밝혀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5일 문재인 대통령은 2017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시구에 나섰다. 이날 오후 문대통령은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를 찾아 1차전 시구자로 섰다.

시구 후 청와대는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문대통령의 '생애 첫 시구'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는 지난 대선 당시 투표 독려 캠페인의 일환이다.

이날 문대통령은 'KOREA'라고 적힌 파란색 국가대표 야구점퍼를 입고 등장했다.

  • 대한민국 청와대/Facebook
    청와대에 따르면 문대통령은 '대학시절 학년대항 야구시합에서 학년 주장을 맡아 우승으로 이끌기도 했던 숨은 실력자'이자 '이승엽의 은퇴를 아쉬워하는 숨길 수 없는 야구팬'답게 멋진 시구를 선보였다고 한다.

    이날 경기엔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장하성 정책실장, 전병헌 정무수석비서관 등이 동행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들은 모두 '기아 팬'이라고 한다.
  • 대한민국 청와대/Facebook
    이날 시구 전, 구심 최수원 심판위원을 만난 문대통령이 깜짝 놀라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 MBC 캡처

문대통령은 지난 1988년, 경남고등학교 동문인 고(故) 최동원 선수가 프로야구 선수협의회 결성을 추진할 때 무상으로 법률자문을 맡은 바 있다.

최 위원은 문대통령의 경남고등학교 후배이자 최동원 선수의 동생이기도 하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문대통령이 최 위원으로부터 최동원 선수의 동생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놀란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이어졌다.

그러나 스타뉴스에 따르면 최수원 심판은 "제가 대통령님과 같은 학교를 나왔다는 이야기에 놀라신 것 같다"라며 "(고 최동원) 형님의 이야기를 나눴는지는 함성 소리가 커서 잘 모르겠다"고 전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