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상 신인 여우상 받은 최희서에게 현장 스태프가 막말을 쏟아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25일 밤 열린 제54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방송사고가 발생했다.

영화 '박열'에서 가네코 후미코 역을 맡았던 배우 최희서는 올해 대종상 영화제에서 신인 여우상과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신인 여우상을 수상한 최희서는 무대에 올라 약 4분간 수상 소감을 전했다. 문제는 최희서가 수상 소감을 말하는 동안 현장 스태프로 추정되는 사람의 목소리가 여과 없이 중계됐다는 것이다.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현장 스태프들은 이준익 감독을 "빡빡이"로 부르는가 하면, 수상 소감이 길어지자 "그만합시다, 좀", "진짜 돌겠다", "얘 누구냐"라고 말하기도 했다. 해당 발언은 TV조선이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영상에 섞여 나왔다.

뉴스 1에 따르면 최희서의 수상 소감 영상은 "잡음이 없는 것으로 대체"됐다. 아래는 잡음이 편집된 영상.

한편, 스타뉴스에 의하면 대종상 측은 "방송 중계 당시에는 확인하지 못했다"며, "스태프 목소리가 함께 나왔다는 지적을 확인했고 현재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