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하산 인사'의 책임을 육아휴직 중이라 회사에 없던 여성 직원에게 물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OREA FLAG
PromesaArtStudio
인쇄

2년 전 통일부 산하의 남북하나재단(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에서는 '이상한' 일이 벌어졌다.

오랫동안 근무한 직원이 갑자기 '해고'된 것.

알고 보니, 통일부 퇴직 간부의 '자리'를 마련해주려다 보니 벌어진 일이었다.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남북하나재단(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에서 통일부 퇴직 간부들을 1·2급 직원으로 재취업시키기 위해 기존 직원들을 해고한 정황이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10년 이후부터 해서 8명이나 되는 통일부 퇴직 간부들을 남북하나재단 1·2급으로 재취업시켰다" "더 심각한 문제는 이들을 낙하산으로 내려보내기 위해 기존 직원을 해고시킨 것"이라고 말했다.(the300, 2016년 7월 14일)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가 지적됐고, 올해 2월 법원의 '부당해고' 판결이 나오면서 13년간 재직했던 안모씨(당시 부장)는 다행히도 복직하게 됐다.

그럼, 이 '낙하산 인사' 사태에 대해 재단은 누구에게 어떤 책임을 물었을까?

SBS에 따르면, 황당하게도 이 문제와 관련해 징계받은 인물은 사건 당시 '육아휴직' 중이던 인사팀 여직원이 유일하다.

e

이 직원이 계약관계를 제대로 보고하지 않았기 때문에 징계를 내렸다는데, 당시 직원은 회사에 나오지도 않았던 것.

정작 낙하산 논란을 빚었던 통일부나 재단 책임자들에게는 아무런 책임도 묻지 않았다.

여직원 A씨는 징계가 부당하다며 이의를 제기했으나, 재단은 막무가내이고..통일부 역시 '산하기관의 일'이라며 나 몰라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