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선거연대'까지도 가능하다고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5일 바른정당과의 연대와 관련, 정책연대는 물론 선거연대까지도 당내에서 공감대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선거연대까지도 공감대가 이뤄졌느냐'는 질문에 "그럼요"라고 답했다.

그는 국정감사 이후 정책·선거 연대를 논의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런 방향에 대한 공감대는 생긴 것"이라고 했다.

국감 뒤 예산국회라서 당내 논의가 쉽지 않은 것 아니냐는 전망에는 "정치에서는 여러가지 일들을 동시에 해야 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또한 "(현재) 현역 의원들은 국감에 집중하고 당에서는 지역조직 정비나 연대 문제를 같이 진행하고 있는 것 아니겠나"라며 "하나씩 이제 정리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2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운데)와 정운천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통합포럼 세미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오른쪽은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시도당·지역위원장 일괄사퇴안에 대해서는 "이번 주 안에 결론을 낼 것이다. 정리하고 그 다음으로 넘어갈 것"이라면서 "(그 프로세스도) 결정해서 얘기하고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당내 각계각층이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헌신하려는 움직임이 많다는 점을 소개하면서 "저는 그것을 가지고 결정하는 것이다. 하나씩 해결돼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 과정에서 당내 소통이 부족했다는 일각의 지적에는 "원래 국감 지나고 나서 이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워낙 많은 이야기들이 나와서 예정보다는 1주일 앞당겨서 어제 중진 식사자리를 통해 의견들 모으고, 오늘 의총까지 열게 된 것이다. 의총을 통해서 다 정리됐다"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