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규 전 중수부장이 '논두렁 시계' 논란에 답한 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한겨레
인쇄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은 2009년 4월 故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총지휘했던 인물이다.

현재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당시 중앙수사1과장이었다.

당시 검찰 조사가 진행된 뒤, SBS 등 언론에서는 권양숙 여사가 박연차 전 회장으로부터 받은 1억원짜리 명품시계 두 개를 논두렁에 버렸다고 검찰에 진술했다는 보도가 이어졌다.

그러나 중앙일보는 23일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회이 이명박 정부 시절 진행된 국가정보원의 '노 전 대통령 수사 관여'에 대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의 국정원이 이 전 중수부장에게 수사 가이드라인과 노 전 대통령 망신주기 언론플레이 지침을 준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이 전 중수부장은 구체적인 답변을 거부한 채 "지금 밝히면 다칠 사람이 많다”고 진술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 전 중수부장은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의 조사관과 통화하면서 이같은 내용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중수부장은 대형로펌 바른의 형사팀장을 그만둔 이후 미국 출국설이 돌았지만 현재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는 2009년 4월 21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측근인 국정원 간부인 강 모 단장이 이 전 중수부장을 만났다고 밝혔다.

강 단장은 이 전 부장에게 ‘불구속 수사를 하자’고 사실상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했으며 동정 여론을 차단하기 위해 ‘고가시계 수수 건 등을 언론에 흘려 적당히 망신주는 선에서 활용하라’고 언론플레이 지침도 전달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