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블릿 PC 최초 발견' 건물 관리인이 "이 시대 의인" 칭찬에 한 말 (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태블릿 PC'를 최초로 발견한 더블루K 사무실 관리인 노광일씨는 '태블릿 PC 조작설'을 제기하는 이들에 대해 "어떻게 해서라도 막다른 골목에서 벗어나고 싶은 심정으로 그러는 것 아닌가 싶다"고 말한다.

노광일씨는 태블릿 PC가 JTBC를 통해 최초 보도된 지 1년을 맞이한 24일 손석희 앵커와의 인터뷰를 통해 "개인적인 불이익보다는 공적인 가치가 크다고 판단했다"며 "JTBC가 가장 공정한 사실에 입각해 보도할 거라는 생각에..진실을 규명함에 조그마한 도움이라도 됐으면 하는 심정에서 협조한 것"이라고 밝혔다.

노씨는 검찰 조사 과정에서 'JTBC와 뒷거래한 것 아니냐' 등등의 질문을 받았다며 "평소 제가 손석희 사장을 존경하고 믿었기 때문에, JTBC 기자여서 내가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협조한 것이라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노광일 씨를 의인이라고 표현하는 사람들도 있다'는 손 앵커의 질문에 노씨는 "그건 너무 과찬"이라며 "우연치 않게 하게 됐는데, 정말 벅차고 감격스럽다. 촛불 집회도 23회 중 한 2회는 불참하고 다 참여했다"고 전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