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리, 죽도록 팰 수 있다" 강남의 공식 사과문 (전문)

게시됨: 업데이트됨:
E
OSEN
인쇄

24일 방송인 강남이 최근 문제가 된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문을 올렸다.

강남은 8월 14일 네이버TV 등을 통해 공개된 웹 예능 프로그램 '글로벌 워킹 데이-뭔들 투어'에서 나인뮤지스 멤버 경리를 두고 "죽도록 패라 그러면 나 팰 수 있어요"라고 발언해 논란이 된 바 있으며,

22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샘 오취리에게 "가나에도 TV가 있냐"고 질문해 차별적 발언이라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아래는 강남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시한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강남입니다.


방송에서 재미있게 웃기려고 욕심을 내서 잘못된 말을 했습니다. 저의 신중하지 못한 말과 무지함이 많은 분들께 실망과 불편함을 드렸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바로 경리와 샘에게도 사과를 했습니다.


아직 한글 쓰는 것이 서툴러 이로 인해 많은 분들께서 더 실망하시고 제 진심이 제대로 전달되지 못할까 봐 많은 고민을 하다가 소속사 직원분에 도움을 받아 이렇게 저의 마음을 쓰게 되었습니다.


경리와 샘에게도 다시 한번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고 제가 잘못한 것을 혼내주고 가르쳐주신 시청자분들께도 정말 감사하고 죄송합니다.


방송인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신중한 모습을 보여드렸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저의 발언들이 너무 부끄럽고 후회가 됩니다. 더 많이 깨우치고 반성해 앞으로 다시는 이러한 실수를 하지 않도록 더 조심스럽게 생각하고 행동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저의 경솔함으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신 모둔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