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이 '민노총 불참' 노동계와의 첫 만찬 자리에서 한 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w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저녁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등 노동계 인사들과 만찬 회동을 갖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새 정부의 노동정책과 관련, "앞으로 새 정부가 노동정책을 어떻게 짜야겠다고 말하기 이전에 우선 노동계와 정부 사이에 국정의 파트너로서의 관계를 다시 복원하는 게 아주 중요하고, 또 시급한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노총 지도부 등 노동계 인사들과의 만찬간담회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 10년 정도 우리 노동은 아주 소외되고 배제됐다. 노동이 국정의 파트너로 인정받지 못했고, 노동정책이 정부에 의해서 일방적으로 추진이 됐다"며 이렇게 밝혔다.

e

건배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그는 "그로 인해서 노동계 전체로 보면 노동조합 조직이 많이 떨어졌고, 노동자 개개인의 삶도 아주 나빠졌다. 경제적 불평등도 심해졌고, 양극화도 아주 격심해졌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가 이미 5달 정도 지났기 때문에 여러모로 확인하고 계시리라 생각하지만, 새 정부는 그동안 우리 사회를 아주 비정상적으로 만들었던 적폐들을 청산하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자는 것을 최우선적인 국정목표로 삼고 있다"면서 "그것을 위해 했던 공약들, 제가 전부 다 지킬 수 없겠지만 할 수 있는 최대한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나라다운 나라'는 대통령이나 정부만이 할수 있는건 아니다. 국민들께서 함께 해주셔야만 가능한 일이고, 국민들께서 함께 해주시면 훨씬 더 많이 해낼수 있는 일"이라며 "노동분야도 마찬가지다. 노동분야에서 새 정부의 국정 목표는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자'는 것이다. 그것을 위해서도 많은 정책공약들을 했었는데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노동이 존중받는 세상 역시 대통령과 정부 의지만 갖도 되는 건 아니고 노동계가 함께 해주셔야만 해낼 수 있는 일이고, 노동계가 함께 해주시면 훨씬 많이 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런 면에서 노동계와 정부가 입장은 달라도 어떤 큰 목표는 같이 하고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노동계와 함께 하고, 노동계의 협력을 얻어야만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라는 국정목표에 대해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다. 또 노동계도 똑같은 목표를 갖고 있을 텐데 어쨌든 정부와 협력하고, 또 대통령을 설득해내고 이렇게 해야만 노동계가 꿈꾸는 그런 세상에 그만큼 더 다가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e

그는 "그런 면에서 오늘 이 만남은 노정이 국정의 파트너로서 관계를 회복하는 아주 중요한 출발이 될 것"이라고 의미부여한 뒤 "노동이 존중받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 함께 노력해 나가자는 당부 말씀을 드리고 싶다. 첫 만남인 만큼 아주 허심탄회하게 편한 소통의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저는 오늘 이 자리가 많이 기다려졌고, 조금 설레이기도 했다. 한편으로는 노동계와의 만남이 너무 늦어지는 것 같아서 조금 초초하기도 했다"면서 "그런데 노동계가 다 함께 하지 못해서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고 민주노총의 불참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민주노총을 존중하지 않은 청와대의 일방적 진행에 따른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간담회 만찬에 불참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노총은 만찬을 앞두고 발표한 입장문에서 △노정 대화로 논의되던 자리에 일방적으로 노사정위원장을 배석시키겠다고 입장을 정한 점 △일부 산별 및 사업장을 개별 접촉해 만찬 참여를 조직한 점 등을 이유로 "청와대와 정부가 지난 몇달 간 민주노총의 진정성 있는 대화 요구를 형식적인 이벤트 행사로 만들며 파행을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