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과 거미 공포증은 인간 DNA에 들어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NAKE
Reticulated python (Python reticulatus), front view, head detail. It looks its crawling towards the viewer. | RibeirodosSantos via Getty Images
인쇄

뱀과 거미를 실제로 만져본 적이 없는데도 발 옆을 뱀이 미끄러져 지나가는 것, 거미가 팔에 기어오르는 것을 생각만 해도 오싹 소름이 끼친다면, 그건 유전자 때문일 수 있다.

최근 수십 년간 과학계에서는 이런 공포증이 천성적인 것인지, 어린 시절 학습하는 것인지를 두고 많은 논란이 일었다.

그러나 거미와 뱀의 위험을 배우기엔 너무 어린 6개월 된 아기들이 이런 동물을 보기만 해도 스트레스 징후를 보인다는 것을 밝힌 새 연구가 나와, 이런 공포증은 유전적임이 밝혀졌다.

영국에만도 1천만 명 이상이 공포증을 지닌 것으로 추정되며, YouGov 조사에 의하면 뱀 공포증(오피디오포비아)와 거미 공포증(아라크노포비아)는 늘 여러 공포증 중 수위를 차지한다.

스웨덴의 막스 플랑크 인간 인지와 뇌과학 연구소는 출생 후에 뱀이나 거미를 두려워하도록 학습해서 공포증이 생기는 게 아니라고 결론내렸다.

아기들에게 같은 크기와 색상의 거미와 뱀 이미지, 꽃과 물고기 등의 이미지를 보여주었다.

뱀이나 거미를 봤을 때는 다른 동물들을 볼 때에 비해 아기들의 동공이 눈에 띄게 확대되었다. 인간이 내적 스트레스를 경험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전형적인 생리적 반응이다.

spider

이번 연구를 주도한 스테파니 횔은 “일정한 빛 조건에서 동공이 이만큼 확대되는 것은 뇌에서 스트레스 반응을 담당하는 노르아드레날린 체계가 활성화되었음을 보여주는 중요한 신호다. 그러므로 아주 어린 아기들도 이런 동물들을 보면 스트레스를 받는 것 같다.”

태어난지 얼마 안 되었고 움직일 수도 없는 아기들이 거미와 뱀을 무서워해야 함을 학습했다고 주장하기란 힘들다.

연구자들은 이것은 진화 발달이며, 영장류와 마찬가지로 인간 뇌 기능은 위험할 수 있는 대상에 대한 반응을 아주 빨리 발달시킨다고 주장한다.

“유전된 것이 분명한 이러한 스트레스 반응은 인간 아기가 이런 동물들이 위험하거나 역겹다고 학습할 준비를 시켜준다. 여기에 추가 요인들이 결부되면 진짜 두려움, 공포증까지 발달할 수 있다.”

모든 인간이 타고난 이러한 본능적 두려움은 부모의 두려움 때문에 더욱 악화될 수 있고, 심하면 불안 장애로 발달된다.

코뿔소, 곰 등 인간에게 위험할 수 있는 동물들의 사진과 두려움을 결부시키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는 것 역시 흥미롭다고 이들은 지적한다.

이런 동물들이 인간의 공간에 공존하지 않았던 반면, 뱀과 거미는 4~6천만 년 이상 우리 조상들 옆에서 살아왔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칼, 주사, 전기 콘센트 등 현대의 위험 역시 마찬가지일 것으로 짐작된다. 진화적 관점에서 보면 그런 물건들은 존재한지 얼마 안 되었기 때문에, 출생 직후부터 뇌 안에 반응 메카니즘을 확립시킬 시간이 없었다.”

공포증의 발달에 대한 과거 연구들은 나이가 있는 어린이들이나 성인만 관찰하여, 언제 처음 이런 반응을 보이기 시작했는지 파악하기가 어려웠다.

또한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실험들에서는 거미나 뱀을 무해한 동물이나 물체보다 더 빨리 발견하는지만 살폈을 뿐, 직접적인 공포 반응을 보이는지는 조사하지 않았다.

허핑턴포스트US의 It's Not You, A Phobia Of Snakes And Spiders Is Actually Built Into Our DNA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