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탈루냐에 이어 이탈리아 북부 주들도 자치권 강화 주민투표 가결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ILAN
Milan Cathedral, amazing Church in Gothic style. | Luneberg_ via Getty Images
인쇄

스페인 카탈루냐주가 분리독립 투표를 놓고 중앙정부와 날선 대치를 이어가는 가운데, 이번에는 이탈리아 북부 주들이 자치권 강화를 위한 주민투표를 압도적 표차로 가결시켰다.

AP 통신은 이탈리아 롬바르디아주와 베네토주가 중앙정부와의 자치권 확대 및 세금 배분 협상을 시작할지에 관한 주민투표를 22일 각각 실시했다고 보도했다. 밀라노가 주도인 롬바드디아주는 40% 이상의 투표율에 찬성률이 95%에 이른다고 밝혔다. 베네치아가 주도인 베네토주는 60%가량의 투표율에 찬성률이 98%라고 밝혔다.

두 주의 투표는 카탈루냐처럼 분리독립이 안건은 아니다. 중앙정부에 어떤 구속력을 행사하는 것도 아니다. 하지만 부유한 북부 지역이 자신들이 낸 세금이 가난한 남부를 위해 더 쓰인다며 문제 제기를 공식화한 점에서 분리독립 투표에서 찬성표를 던진 카탈루냐 주민들의 불만과 맥락이 닿는다.

'블룸버그뉴스'는 납세액과 지방정부에 돌아오는 예산과의 차이 때문에 롬바르디아는 연간 540억유로(약 71조8500억원), 베네토는 155억유로의 손해를 본다는 주장을 한다고 전했다. 두 주에는 이탈리아 인구의 25%가량이 살며 국내총생산(GDP)의 30% 이상을 담당하고 있다.

venice sky

두 주의 정부를 장악한 북부동맹이 투표를 주도했다.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가 이끄는 포르자 이탈리아, 역시 우파 포퓰리즘 정당인 오성운동도 찬성 투표를 독려했다. 우파 정당들이 내년 5월 총선을 앞두고 중도좌파 민주당 정권을 누르기 위한 의제 선점용으로 투표를 조직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탈리아 북부의 자치권 강화 움직임은 중앙정부와 카탈루냐 자치정부가 각각 자치권 몰수와 독립 선포 가능성을 띄우며 위기 국면에 빠진 스페인과 비교하면 폭발력이 떨어진다. 하지만 유럽 각국에서 강화되는 배타적 민족주의·지역주의 흐름의 연장선에 있다.

이탈리아 북부의 지역주의와 반이민 등의 의제를 추구하는 강경 우파 정당인 북부동맹은 1990년대의 전성기 때 분리독립을 내걸고 위세를 떨쳤다. 마테오 살비니 북부동맹 대표는 경찰과 주민들이 충돌한 카탈루냐와 이탈리아 북부는 상황이 다르다면서도 “우리는 보다 길고 어렵지만 보다 진지한 길을 택했다”고 말했다. 궁극적 목표가 자치권 확대에서 끝나는 게 아님을 시사한 발언이다.

이탈리아 집권당인 민주당은 이번 투표가 법적 효력도 없고 자치권 강화 협상을 촉발시키지도 않을 것이라며 의미를 깎아내렸다.


kakao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머무르고 싶은 이탈리아 남부 해안 소도시 5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