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태극기 집회에서 태극기로 맞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0월 21일,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했다. 당시 현장에서는 대한애국당이 주최한 친박 집회가 열리던 중이었다.

집회 현장을 생중계하던 류여해 위원은 그곳에서 많은 사람을 만났다. 페이스북 라이브 중계에 따르면, 그들 중 일부는 류여해 위원에게 “왜 왔냐”고 했고, 또 어떤 이는 “나가라”고 했다. 류위원을 향해 “배신자”라고 하는 사람도 있었다. 이에 대해 류여해 위원은 “나는 보수가 하나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여기에서는 너무 강하게 거부하고 있다. 진짜 슬프다. 왜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현장의 친박 단체 회원들은 자유한국당이 지난 10월 20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자진 탈당 권고를 의결한 것 때문에 류여해 위원을 비난한 듯 보인다.

류여해 위원은 이후에도 여러 사람들과 대화했다. 대부분 류위원의 말을 들으려하지 않았다. 그러던 도중 태극기 앞부분이 류위원의 오른쪽 목 부분으로 날아왔다. 류위원은 ‘아!’라는 짧은 비명과 함께 당황한 표정으로 “때리는 건 아니죠”라고 말했다. 그리고 잠시 울먹이던 그는 끝내 울면서 소리쳤다. “제가 할게요! 제가 할테니까 무엇을 하면 될지 알려주세요!”

the

다음날 류여해 위원은 다시 페이스북을 통해 “어떤 경우도 태극기가 무기가 되어 동지를 폭행해서는 안된다”며 “대한애국당의 조원진 대표가 당원을 대신하여 정식으로 사과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번에는 변희재 대한애국당 정책위의장이 반박했다. 그는 '미디어워치'를 통해 “류여해는 제 전화번호를 안다. 보수통합을 위해 집회에 방문하겠다고 연락했으면 저는 1차로, ‘박 대통령 쫓아낸 게 한국당인데 당신 당에서 쌰워야지 왜 남의 당 행사에 오느냐. 불미스런 일 생길 수 있다’고 말렸을 것”이라며 “그래도 무조건 오겠다고 하면 당연히 질서요원을 붙였을 것이다. 이런 절차도 없이, 혼자 뛰어들어와, 집회 참여자와 충돌했는데, 이걸 애국당 지도부 사과를 요구한다? 정말 정치 더럽게 한다”고 비판했다.

또한 “우리당 집회에 뛰어들어와 고의로 당원 및 국민과 충돌을 유도한 뒤, 우리당을 공격한 건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내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