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시리아 중부서 민간인 116명 집단 처형"

게시됨: 업데이트됨:
AL QARYATAYN
AL-QARYATAYN, SYRIA. APRIL 7, 2016. The Mar Elian Catholic monastery burnt by Islamic State (IS) militants. Valery Sharifulin/TASS (Photo by Valery Sharifulin\TASS via Getty Images) | Valery Sharifulin via Getty Images
인쇄

수니파 급진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 중부 홈스주(州) 알 카리아타인을 정부군에 뺏기기 직전 민간인 최소 116명을 처형한 것으로 드러났다.

23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시리아 인권관측소(SOHR)의 라미 압델 라흐만 소장은 "IS가 시리아 정부군에 협력했다는 혐의로 민간인 116명을 보복 살해했다"고 밝혔다.

알 카리아타인은 지난달말 IS에 의해 공격당했으며, 3주만인 21일 시리아 정부군의 손에 들어갔다. 희생자들은 IS가 전투에서 패배하기 이틀전 처형당했다.

라흐만 소장은 "정부군이 이 지역을 탈환한 뒤 거주민들이 길거리에서 시신을 발견했다"며 "총에 맞거나 칼로 처형됐다"고 말했다. 이어 "한달전 마을을 공격한 IS 대원의 대부분은 마을 출신의 잠재조직"이라며 "주민들을 알고 있거나 정권에 반대한 이들"이라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IS가 떠난 라카는 앞으로 어떻게 될까?
raqqa

수정 사항 제안